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로힝야 비극 멈춰야" 미얀마 향한 국제 비난 더 커져…"이슬람 극단주의 세력 확장의 계기 될 수도"

윤은숙 기자입력 : 2017-09-14 14:42수정 : 2017-09-14 14:42

인도 뉴델리에서 13일(현지시간) 인권운동가들이 미얀마의 '로힝야족 인종청소'에 분노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날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개최, 미얀마 사태를 규탄하는 공식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로힝야족 인종청소'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EPA 연합뉴스 ]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있는 '로힝야 비극'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가 점차 커지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를 얻어 로힝야족 인종청소의 중단을 촉구하는 언론성명을 13일(이하 현지시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CNN 등 외신은 이날 전했다.

◆ 노벨 평화상 수상자·유엔 등 나서 "인종청소 멈춰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로힝야족을 상대로 말그대로 '인종청소'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미얀마 정부는 즉각적으로 군사행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노벨상 수상자 12명을 비롯한 국제적 저명인사들 역시 미얀마 로힝야 위기에 대한 유엔의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고 13일 외신은 전했다. 

파키스탄의 10대 인권운동가이자 최연소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말랄라보도 유사프자이와 데스먼드 투투 주교 등 노벨평화상 수상자 10명과 생리의학상 수상자 2명은 이날 유엔 안보리에 공개서신을 보내 미얀마 로힝야족 사태 종결을 요구했다. 이날 서신에는 리처드 브랜슨 영국 버진그룹 회 등 유명인사들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서신을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을 멈추기 위해서는 유엔과 국제사회가 대담하게 개입할 필요가 있다"면서 "로힝야족 정책에 변화가 있을 경우에만 국제사회의 지원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미얀마 정부가 깨닫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얀마에서는 정부군과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반군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간의 유혈 충돌로 수백명이 목숨을 잃었다. 국경을 이탈하는 난민도 37만명에 달하면서 위기는 더욱 커지고 있다. 

◆ 미얀마 경제 성장에도 악영향…극단주의 이슬람 세력 더 키울 것 
 
로힝야의 위기는 아시아의 선도적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미얀마의 위상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CNBC는 13일 지적했다. 월드뱅크는 미얀마의 경제성장이 7.1%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2017년-2018년 회계연도 기준 첫 4개월 간 미얀마로 들어온 외국직접투자는 30억달러에 달한 것으로 알려려졌다. 그러나 최근 이어지는 로힝야족에 대한 탄압으로 미얀마의 정권이 지속적으로 국제적 비난을 받는다면, 외국의 투자도 둔화될 우려가 있다.  

무슬림에 대한 탄압이 이어질 경우 이 상황은 동남아 테러리즘 단체의 세력확장이라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미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연구진들은 최근 자료를 통해 "다른 종교(불교)의 지도자들로 구성된 지도자들이 로힝야를 탄압하는 것은 이슬람 원칙주의·극단주의 단체들이 일촉즉발의 상황을 일으킬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해준다"고 지적했다고 CNBC는 전했다. 
 
보고서는 "태국이나 남부 필리핀에서 인종·종교적 민족주의자들이 반란을 일으킬 경우 외부 세력들이 가담할 위험이 있는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외국의 전사들은 앞서 동남아시의 내분에 직접 참여하는 경우가 있다. 필리핀의 정부군과 이슬람 계열의 무장단체 아부 사야프(Abu Sayyaf) 사이의 교전 당시 80여명에 달하는 외부 세력 군사들 전쟁에 가담하기도 했다. 게다가 극단주의 수니파 무장단체 그룹인 IS에서 파생된 군사들은 시리아와 이라크를 넘어서 새로운 목표물을 찾고 있으며, 무슬림 보호라는 명분으로 쉽게 사태에 개입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지난 2014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의 수장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는 로힝야 위기가 발생한 라킨을 이슬람 성전인 지하드의 주요 거점으로 삼기도 했다. 
 
조직적인 차별에 시달린 로힝야 무슬림은 종교적 극단주의에 빠질 가능성도 높다고 CNBC는 지적했다. 미얀마 정부는 100만명에 달하는 로힝야족을 불법적인 이민자로 취급하고 있으며, 시민권 역시 부여하고 있지 않다. 이들은 결혼, 출산, 취업, 교육, 이사 등 수많은 부분에서 차별을 당하고 있다. 
 
난양 기술 대학교의 연구진들은 "(로힝야족들이 사는) 라킨의 상황은 극단주의자들을 자극하기에 더없이 적합하며, 극단주의적 이슬람 이데올로기가 퍼질 가능성이 높다. 이는 미얀마의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동남아 무슬림들은 로힝야족을 탄압하는 미얀마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동남아에서 무슬림인구가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에서는 지난 6일 자카르타의 미얀마 대사관 인근에서 이슬람 단체 주도로 로힝야족 탄압을 규탄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으며, 미얀마의 불교주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성전(聖戰을) 일으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