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136곳 부동산 상장사, 부채 1000조원 육박...괜찮나

김근정 기자입력 : 2017-09-13 15:19수정 : 2017-09-13 15:19
올 상반기 A주 부동산 상장사 부채비율 평균 76.8% '경고음'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A주 상장 부동산개발업체의 부채액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지난 몇 년 중국 1선, 2선 대도시를 중심으로 집값이 치솟으면서 무리한 개발이 이어진 영향이다. 최근 당국 규제로 부동산 거래량도 빠르게 줄고 있어 '부채'가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시장정보업체 윈드(Wind)에 따르면 상반기 실적공개를 마친 A주(내국인 전용) 상장 136곳 부동산업체의 총 부채액이 5조6000억 위안(약 967조원)을 넘어섰다고 증권일보(證券日報)가 12일 보도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무려 30% 급증한 것이다.

문제는 부채 증가율이 자산 증가 속도를 웃돌았다는 것이다. 이들 136곳 기업의 올 상반기 총 자산은 7조1000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27% 증가에 그쳤다. 이에 따라 이들 기업의 상반기 총자산 대비 부채비율은 76.8%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2.1%p가 늘었다.

136곳의 기업 중 부채액이 100억 위안 이상인 곳이 64곳으로 절반에 가까운 47%에 육박했다. 300억 위안 이상 기업도 34곳으로 전체의 25%를 차지했다. 이 중 최근 경영권 분쟁을 겪었던 완커(萬科), 화샤싱푸(華夏幸福), 자오상서커우(招商蛇口), 진디그룹(金地集團) 등 15곳의 부채액이 1000억 위안 이상이었다.

증권일보의 추정치에 따르면 올 상반기 총자산 대비 부채비율이 80% 이상인 기업이 전체의 29%, 70~80% 사이는 20%, 60~70%사이는 12.5% 정도다. 2년 연속 적자로 특별관리종목(ST)으로 지정된 *ST쯔쉐(紫學)의 부채율이 96%로 가장 높았다.

기업의 부채 리스크가 통제 가능한 범위에 있는지 판단하는 주요 지표 중 하나가 바로 단기채무 상환능력이다. 윈드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부동산개발업체의 추적 가능한 단기 대출액은 2736억 위안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589억 위안이 늘었다. 하지만 기업 수중의 현금은 충분치 않아 채무상환 압박이 계속 커지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