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동'은 무슨 날?…"조상들은 추어탕도 즐겨먹어"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1-07 08:47
입동, 겨울이 시작되는 날

[사진=연합뉴스]



11월 7일 오늘은 24절기 중 19번째 절기인 '입동'이다.

입동(立冬)은 '겨울이 시작된다'하여 양력으로는 11월 7~8일 무렵이며 음력으로 10월에 든다. 입동은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 후 약 15일이며,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 전 약 15일이다.

예로부터 우리나라에서 입동은 겨울로 들어서는 날로 여겨 사람들이 겨울채비를 하기 시작했다. 입동 무렵이면 전후 5일 내외에 담근 김장이 맛이 좋다하여 밭에서 무와 배추를 뽑아 김장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요즘엔 온난화현상 탓인지 김장철이 조금씩 늦어지고 있다.

또한, 입동에는 우리 조상들은 햇곡식으로 팥시루떡을 해 고사를 지내고 나면 농사철에 애를 쓴 소에게 고사 음식을 가져다주며 이웃들 간에도 나누어 먹었다. 팥시루떡은 이뇨 작용을 도와 각기병, 신장병 등 부종에 효과가 뛰어나다. 또 진통, 해열 등에 효과가 있으며 인, 칼슘 등 광물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다.

입동 무렵 미꾸라지들이 겨울잠을 자기 위해 도랑에 숨는데 이때 도랑을 파면 살이 포동포동하게 찐 미꾸라지를 잡을 수 있다. 이 미꾸라지로 추어탕을 끓여 노인들을 대접하는 것을 도랑탕 잔치라고 했다. 추어탕은 리신 등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하고 DHA 등 오메가3 지방산도 풍부하다. 비타민A 역시 많이 들어 있어 고혈압, 당뇨병 등에 좋고 항암 효과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뼈째로 사용하기 때문에 칼슘을 섭취하기 좋은 음식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