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 중국에 무역협상 재개 제안"

윤세미 기자입력 : 2018-09-13 07:40수정 : 2018-09-13 15:43
'2000억 달러' 관세폭탄 준비 끝난 미국, 중국에 대화 제안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무역 갈등을 논의하기 위해 중국에 대화 재개를 제안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이 2000억 달러(약 225조7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에 앞서 중국에 미국의 요구에 응할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매체는 분석했다. 

WSJ는 소식통을 인용, 이번 주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류허(劉鶴) 부총리 등 중국 측 협상 파트너에 양자 무역을 논의하기 위한 회담을 갖자는 내용의 초청장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중국 측에 수주 안에 협상 재개를 위한 각료급 대표단 파견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협상 장소는 워싱턴 DC나 베이징 모두 거론된다.

미국 정부는 200억 달러 추가 관세 부과안에 관한 의견 수렴절차까지 끝낸 상태며 최종 수위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은 여기에 추가로 중국산 제품 연간 2670억 달러어치에도 폭탄관세를 물릴 수 있다며 중국을 압박했다. 미국이 중국에서 수입하는 사실상 모든 제품에 폭탄관세를 물리겠다는 말이다. 

중국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 2000억 달러에 관세 부과를 실시하면 연간 600억 달러어치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서고 있다. 이렇게 되면 연간 1100억 달러어치, 중국이 수입하는 미국산 제품의 85%에 관세를 부과하는 셈이다. 미국과 중국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앞서도 미국과 중국은 무역 협상을 가졌으나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다. 미국의 요구와 중국의 제안이 부합하지 않았기 때문. 미국이 요구한 것은 중국 기업들에 대한 보조금 철폐와 같은 구조적 변화였으나, 중국이 제시한 것은 미국산 제품의 수입을 늘리고 금융 서비스 부문을 점진적으로 개방한다는 것이었다.  ​WSJ는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은 므누신 장관에게 중국과의 대화를 재개할 권한을 부여했다고 전했다. 므누신 장관은 래리 커들로 미국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대표적인 '온건파'로 미·중 무역전쟁 확전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 조속한 협상을 통한 해결을 선호하고 있다. 반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비롯한 강경파는 추가 관세를 통해 협상력을 높일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AJUTV 남북정상회담
리용남 만난 이재용 "이게 한민족이구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