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시안게임] 이번에도 '박항서 매직'…베트남, 일본 꺾고 16강행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8-19 19:52수정 : 2018-08-19 19:55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베트남 선수들이 경기 시작과 함께 터진 선제골에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베트남 축구의 영웅' 박항서 감독이 다시 한 번 베트남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16강 진출을 확정한 데 이어 '아시아 축구 강자'인 일본까지 꺾고 조 1위를 확정지었다.

베트남은 19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이바와 무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D조 리그 3차전에서 일본을 만나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넣는 등 경기를 주도했다.

일본 수비진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볼을 빼앗은 베트남의 은구옌 꽝하이는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일본 골망을 흔들었다.

베트남은 득점 후에도 적극적인 압박을 시도하며 경기 내내 일본 패스 줄기를 차단했다. 꽝하이는 2선과 최전방을 오가며 꾸준히 일본 골망을 노렸다.

베트남이 일본을 꺾으면서 박항서 감독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휘봉을 잡은 지 6개월도 되지 않아 베트남 축구를 바꿔내며 새 역사를 썼고, 국민영웅으로 등극했다.

베트남과 박항서 감독은 이번에도 이 기세를 몰아가겠다는 각오다. 1차전에서 파키스탄을 3-0으로 잡아낸 베트남은 네팔마저 2-0으로 잡아내며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베트남이 U-23 체제로 진행된 2002년 대회 이후 16강에 진출한 건 이번이 3번째다. 이는 베트남의 대회 최고 성적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