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대만 병원 화재, 5명 사망·16명 생명 위독…피해 큰 이유는?

정혜인 기자입력 : 2018-08-13 12:30수정 : 2018-08-13 12:30
입원 환자 대부분이 중증 환자, 병원 측 화재 신고도 늦어져

13일 새벽 대만 신베이시의 한 병원에서 발생한 화재로 환자들이 대피한 모습.[사진=대만 중시전자보(中時電子報)]


13일 새벽 대만 신베이(新北)시의 한 병원 7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5명이 숨지고, 16명의 생명이 위독하다고 중국신문망 등이 보도했다.

특히 이번 화재는 중증 환자들이 다수 입원한 것으로 알려져 인명피해가 늘 것으로 보인다. 대만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병원 7층의 한 병실에서 발생했고,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현재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13일 새벽 화재가 발생한 대만 신베이시의 한 병원.[사진=대만 중시전자보(中時電子報)]


중국신문망은 대만 현지 언론을 인용해 이번 화재의 큰 인명피해는 중증 환자가 입원한 병원이라는 점 이외에 병원 측의 더딘 화재 신고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재는 이날 새벽 4시 22분경(현지시간)에 발생했고, 불길을 발견한 사람들은 모두 대피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소방당국에 신고한 사람은 없었다. 화재가 발생한 지 14분이 지나서야 소방당국에 화재신고가 접수됐고, 그사이 거동이 힘든 중증 환자들의 인명 피해가 속출했다.

병원 폐쇄회로(CC)TV 화면에는 화재 발생 직후 불길이 크지 않을 때 간호사들과 일부 병원 직원들은 급히 탈출하기 시작했다. 화재 발생 5분 뒤인 4시 27분경 한 간호사가 전화기로 달려가 어디론가 전화하는 모습이 포착됐지만, 소방당국이 아닌 다른 곳으로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병실을 돌아다니며 화재 소식과 대피하라고 알리던 한 간호사가 비로소 소방당국에 화재 신고를 했지만, 이미 14분 동안 4명이 사망한 다음이었다.

한편, 병원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병동에는 대부분 중증 환자가 입원해 각종 의료 기기가 많아 평소에도 화재 위험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