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북미회담은 평화·번영시대로 나아가는 역사적 위업"… 폼페이오 "한반도평화 자신"

주진 기자입력 : 2018-06-14 10:44수정 : 2018-06-14 10:44
문 대통령, 청와대서 폼페이오 접견…"전쟁위협 벗어난 것만 해도 엄청난 가치"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6·12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 시대에서 벗어나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북미정상회담을 아주 성공적으로 마치고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아주 훌륭한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후속 조치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날 방한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의 성과에 대해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일본·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에게 전쟁과 핵,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는 것만 해도 엄청나게 가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께서 회담을 마치고 돌아가는 비행기 속에서 제게 직접 전화를 주셔서 회담 결과에 대해서 상세히 설명을 해주셨다"며 "그에 이어 폼페이오 장관님께서 직접 한국을 방문해 더 디테일한 설명과 협의를 할 수 있게 되어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오늘 장관님과 함께 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회담 성과를 함께 평가하고 나아가서는 그 훌륭한 합의가 아주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 공조·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저를 이렇게 맞이해주셔서 감사드리고 회담을 마친 이후에 한국에 처음 들러 말씀을 드리는 것은 매우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회담이 끝난 지 몇 시간 안 됐지만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데에는 많은 분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되지만, 대통령님께서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해주셨기 때문에 그런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도 성공적으로 회담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거듭 사의를 표했다.

그는 "앞으로도 굉장히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에서는 한미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한반도의 궁극적인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저희가 궁극적으로 중요한 첫발을 내디뎠다고 생각하고, 양국 국민이 함께 협력해 더 나은 결과를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양측이 이미 이 부분에서 굉장히 전념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