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구본무 LG 회장 별세] 허창수 전경련 회장 추모사 "후배 기업인들에게 귀감"

정등용 기자입력 : 2018-05-20 19:57수정 : 2018-05-20 19:57

[사진=LG그룹 제공]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을 맡고 있는 허창수 GS 회장(70)이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에 참담한 심정을 내비쳤다.

허 회장은 20일 추모사를 통해 “믿기지 않는 비보에 애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후배 기업인들에게 귀감이 됐던 모습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사실에 하늘이 야속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회장님은 우리 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킨 혁신적인 기업가였다. 우리 사회가 한층 더 성숙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기업인으로서 역할을 다하였다”고 평가했다.

허 회장은 이날 해외 출장 중에 비보를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허 회장의 추모사 전문.

구본무 회장님,

믿기지 않는 비보에 애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소탈한 모습으로 늘 경제계를 솔선수범하시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한데, 어찌 이리도 황망히 가십니까.

인명은 재천이라고 하지만, 정도(正道)를 걷는 경영으로 후배 기업인들에게 귀감이 되셨던 회장님의 모습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사실에 하늘이 야속하게 느껴질 뿐입니다.

돌이켜보면 회장님께서는 우리 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킨 혁신적인 기업가셨습니다. 결단과 끈기의 리더십으로 LG그룹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으셨을 뿐 아니라, 국가 경제를 먼저 생각하는 마음으로 항상 앞장서서 모범을 보이셨습니다.

회장님의 행보가 어찌 경제계뿐이겠습니까. 우리 사회가 한층 더 성숙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기업인으로서 역할을 다하셨습니다.

평소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시며 직접 ‘의인상’을 제정하시고, 젊은이들의 앞날을 위해 교육·문화·예술 지원에도 헌신하셨습니다.

회장님의 손길은 국내에만 그치지 않았습니다.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지역의 농촌 자립을 돕고 인재를 양성하는 한편 의료 지원도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구본무 회장님,

변화의 시대, 치열한 글로벌 경쟁으로 우리 경제에 회장님의 혜안과 통찰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에, 회장님에 대한 그리움으로 가슴이 미어집니다.

회장님께서 계셨기에 우리 경제가 지금의 번영과 영광을 누릴 수 있었고, 기업과 국민이 함께 미래의 꿈을 꿀 수 있었습니다.

우리 경제계도 평소 회장님의 뜻을 받들어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 한 단계 더 도약하는 한국 경제를 위해 더욱 매진하겠습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