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걸핏하면 '꽝' 불안한 여수산단 정밀 안전진단 실시한다

(무안) 장봉현 기자입력 : 2017-09-06 16:15수정 : 2017-09-07 13:19

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 모습. [사진=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시가 여수국가산업단지에서 정밀 안전진단과 특별 안전점검을 벌인다.

7일 여수시에 따르면 시는 가스안전공사와 전기안전공사 등 관련 기관과 함께 여수산단 내 53개 사업장에서 안전진단을 실시한다. 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53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오는 11일부터 12월 22일까지 특별 안전진단과 점검을 추진한다.

특히 초고압(30㎏/㎠ 이상)·특수반응설비가 포함된 GS칼텍스㈜ 등 51개 공정에 대해서는 정밀 안전진단을 실시한다. 전기분야 진단은 산단 53개 전체 사업장 내 수전·고압변전설비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점검사항은 고압가스 안전관리규정 이행 상태, 전기시설물 안전관리 상태, 사업장 내외 배관 안전관리 상태, 비상사태 매뉴얼 정비 상태, 작업 전 현장 조치사항 등이다.

시는 점검 결과 사안에 따라 현지시정·개선권고·행정조치 등을 내리고 법적 의무를 위반한 경우는 시정명령과 함께 과태료도 부과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그 어느 때보다 시민들의 여수산단 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높다"면서 "시민 참여, 지역과 기업의 소통·협력 등을 통해 여수산단의 안전을 지키는 민·관·산·학의 협력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여수시는 지난달 여수산단에서 2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한 후 일반 시민이 참여하는 환경·안전 모니터단을 구성하고 여수시화학물질안전관리위원회를 출범시켰다.

한편 1967년 조성된 여수산단에서는 2013년 대림산업 폭발사고를 비롯해 최근까지 321건의 안전사고가 발생, 133명이 숨지고 245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에도 GS칼텍스, 한화케미칼 등에서 폭발·화재 등 연이은 안전사고가 발생해 산단 주변 시민의 불안감은 날로 커지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