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수제위스키 ‘발베니 DCS 컨펜디엄’ 두번째 컬렉션 소개

입력 : 2017-03-21 22:13수정 : 2017-03-21 22:13

pc: 40    mobile: 38    total: 78

[사진=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제공 ]



아주경제 이규진 기자 =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는 ‘발베니(The Balvenie) DCS 컴펜디엄(Compendium)’의 두번째 컬렉션을 국내에 선보인다. 이 두번째 컬렉션은 발베니 제5대 몰트 마스터인 데이비드 스튜어트(David Steward)가 한국을 방문해 직접 소개한다. 

데이비드 스튜어트는 126년 전통의 유서 깊은 발베니 브랜드의 제5대 몰트 마스터로서 업계 최장인 55년의 경력을 자랑한다. 그가 개척한 발베니 더블 캐스크(double cask) 숙성의 혁신적인 피니싱(finishing)으로 만들어진 발베니 더블우드 12년은 유수의 수상을 기록하며, 전 세계 위스키 애호가들로부터 사랑 받고 있다. 지난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각 업계 대표 장인들에게 수여하는 최고 영예 훈장인 MBE(Member of the Most Excellent Order of the British Empire) 메달을 수훈 받았다. 55년 위스키 장인으로서 후세를 위해 남긴 헌사인 ‘발베니 DCS 컴펜디엄’은 5년 동안 매년 희귀 빈티지 캐스크 위스키 5병을 한 세트로 구성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올해 선보이는 ‘발베니 DCS 컴펜디엄’ 2장 ‘오크의 영향’에는 1972(43년) 빈티지부터 2001(15년)까지 총 5병이 포함된다. 5병 모두 다른 캐스크에서 만들어졌다. 여기에 사용된 오크는 ‘유러피언 오롤로소 셰리 캐스크’, ‘아메리칸 버번 캐스크’, ‘유러피언 포트 캐스크’, ‘유러피언 페드로 히메네스 레어 셰리 캐스크’ 등으로 다양성과 희귀성까지 두루 갖췄다. 각 캐스크에서 숙성을 거친 위스키는 독특한 캐릭터와 풍성한 풍미를 갖게 된다. ‘유러피언 오롤로소 캐스크’의 경우 향긋한 꽃내음과 달달한 과일향을, ‘2001년 유러피언 페드로 히메네스 레어 셰리 캐스크’는 발베니에 토피 단맛과 매콤한 생강 맛의 추가로 리큐르와 유사한 맛을 선사한다.

‘발베니 DCS 컴펜디엄’ 시리즈는 2016년을 시작으로 매해 5병으로 구성된 한 시리즈를 총 5년 동안 소개하는 발베니 역작(力作)으로, 전 세계 한정판 컬렉션으로 판매된다. 총 5가지 테마로 이루어져, 지난해에는 첫 시리즈인 1장 ‘디스틸러리 스타일(Distillery Style)’을 선보였다. 올해에 소개된 2장 ‘오크의 영향’은 숙성과정에서 다양한 오크 캐릭터를 고스란히 살려 발베니의 달콤함과 균형을 이룬 컬렉션이다. 이후 3장은 ‘Secrets of the Stock Model’, 4장은 ‘Expecting the Unexpected’, 마지막 5장은 ‘Malt Master’s Indulgence’ 등의 테마로 차례대로 공개될 예정이다. 제품은 1961년 병입 제품부터 2009년 병입 제품까지 50년에서 10년 미만의 제품이 두루 포함된다.

발베니 몰트 마스터 데이비드 스튜어트는 “DCS 컴펜디엄 2장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캐스크 실험을 통해 발베니 원액의 고유 캐릭터인 달콤함에 오크통이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과정을 총괄해 지켜봤다”며 “오크통이 위스키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는 것은 나의 작업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며 오크의 영향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발베니 DCS 컴펜디엄’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은 장인정신이 깃든 케이스이다. 스코틀랜드 목재 장인인 샘 치너리(Sam Chinnery)의 세밀한 손길로 맞춤 제작되었고 전 세계 50세트 만 한정 생산됐다. 호두나무 목재와 놋쇠 프레임이 한눈에 발베니 장인정신을 돋보이게 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