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 '심쿵 유발'하는 '까칠 음섹남'으로 완벽 변신

입력 : 2017-03-21 09:04수정 : 2017-03-21 09:04

pc: 21    mobile: 9    total: 30

[사진=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방송 캡처]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 = 배우 이현우가 까칠한 ‘음섹남’(음악하는 섹시한 남자)으로 완벽 변신했다.

tvN 월화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연출 김진민, 이하 그거너사)’에서 이현우는 음악적으로 뛰어난 재능을 가진 천재 작곡가이자, 최정상 밴드 ‘크루드플레이’의 숨겨진 멤버인 ‘강한결’ 역을 맡았다.

이현우는 음악에 관한 것이라면 자신은 물론 타인에게도 냉정하고 철두철미한 작곡가 캐릭터를 통해 기존의 부드러운 이미지에서 나아가 한층 더 강렬한 캐릭터로 첫 회부터 강한 인상을 남겼다.

20일 방송된 ‘그거너사’ 첫 방송에서 이현우는 사람들의 목소리에만 집중하는 독특한 버릇과 주위의 소리만으로 영감을 얻어 능수능란하게 노래를 만들어 내는 천재의 모습을 표현했다. 특히 세밀한 표정 변화와 생동감 있는 대사 처리로 극의 몰입도를 자연스럽게 높였다. 또한, 청춘 로맨스에 최적화된 이현우의 훈훈한 비주얼은 운명처럼 만난 소림(조이 분)과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기 충분했다.

극 중에서 한결은 완벽한 음악을 만들어내기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독설을 내뱉고, 연인인 유나(홍서영 분)를 챙기지 못하는 등 음악 외에 모든 것에는 서툰 인물. 이날 방송에서 이현우는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난 뒤 미안함과 외로움을 느끼는 한결의 감정 변화를 디테일하게 살려내 연민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처럼 이현우는 첫 방송부터 한층 성숙한 연기를 펼치며 화수분 매력을 드러냈다. 소통에 서툰 까칠한 천재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그려가면서 앞으로의 모습에 기대감을 더욱 높인 것.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이현우, 첫방송부터 연기, 비주얼 모두 돋보인다”, “천재 작곡가 캐릭터와 정말 잘 어울린다”, “이현우 조이 케미 최고! 2회도 기대된다” 라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며 이현우를 응원했다.

한편, 이현우, 조이, 이정진, 이서원, 홍서영 등이 출연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는 2회는 21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