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배우 온시우, 박근혜 탄핵 기념 "#닭잡는 #불금 파티날인가" 발언

입력 : 2017-03-21 00:00수정 : 2017-03-21 00:00

[사진=온시우 인스타그램]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배우 온시우가 개그우먼 이국주를 비난한 글을 게재해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일주일 전 올린 글이 다시금 화제다.

지난주 온시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국민대통합 맞이 #닭 잡는 #불금 파티날인가 #탄핵 #박근혜 #탄핵기념 #파티 #party #f4f #선팔 #맞팔 #like4like"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헌법재판소 만장일치로 파면이 결정된 날 올린 글로 보여진다. 

한편, 배우 온시온의 이름이 거론되기 시작한 것은 그가 악플러를 고소한다는 글을 올린 이국주를 비난하면서부터다.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슬리피가 가상아내인 이국주에게 볼뽀뽀를 하자 관련 기사에 이국주를 향한 외모 비하 악플이 달리기 시작했다. 

이에 이국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네 되게 잘생겼나봐. 너네가 100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제는 온시우가 페이스북에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 연예인들 어땠을까.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며 이국주를 비난했다.

이후 온시우의 발언은 논란이 되기 시작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사이다 발언이라며 호응하기도 했으나, 제3자가 지적한 것은 문제라는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