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Iuy2nOyekOyghO2ZmCwg7KSR7IaM6riw7JeFIOyngOybkO2VtOudvCIg7KSR6rWtIOyYrCDrk6TslrQg7IS467KI7Ke4IOunnuy2pO2YlSDsp4DspIDsnKgg7J247ZWYIA==
"출자전환, 중소기업 지원해라" 중국 올 들어 세번째 맞춤형 지준율 인하
중국 인민은행 지준율 인하. [사진=바이두] 중국이 내달 5일부터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를 단행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7월 5일부터 대형 상업은행, 우정저축은행, 농촌상업은행, 외국계은행의 지준율을 0.5% 포인트(P) 인하한다고 24일 저녁 밝혔다고 봉황망 등 중국 현지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이로써 대형은행의 지준율은 기존의 15.5%에서 15%로, 중소형 은행은 13.5%에서 13%로 낮아지게 된다. 인민은행은 이날 성명에서 이번 지준율 인하는 시장화·법제화된 출자전환을
2018-06-24 18:33:54
7KSR6rWtIOuCtOuLrCA17J2867aA7YSwIOyngOykgOycqCAwLjUlUCDsnbjtlZgo7IaN67O0KQ==
중국 내달 5일부터 지준율 0.5%P 인하(속보)
중국 인민은행 지준율 인하 발표 [사진=바이두] 중국이 내달 5일부터 지급준비율(지준율)을 인하를 단행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오는 5일부터 대형 상업은행, 우정저축은행, 농촌상업은행, 외국계은행의 지준율을 0.5% 포인트(P) 인하한다고 24일 저녁 밝혔다고 봉황망 등 중국 현지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 이로써 대형은행의 지준율은 기존의 15.5%에서 15%로, 중소형 은행은 13.5%에서 13%로 낮아지게 된다.
2018-06-24 18:18:14
66+46rWtIOqyqOuDpe2WiOuCmCwg7Iuc7KeE7ZWRICLrs7TtmLjrrLTsl63sl5Ag7ZeY64KcLCDspJHqta0g7Iuc7J6lIOqwnOuwqeydgCDqs4Tsho0i
미국 겨냥했나, 시진핑 "보호무역에 험난, 중국 시장 개방은 계속"
21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세계 CEO위원회' 라운드테이블 회의가 열렸다. 시진핑 주석도 함께해 참석자들과 의견을 나눴다. [사진=신화통신] 미국의 관세공격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전략으로 맞붙고 있는 중국이 세계 주요 기업 경영인과 함께 보호무역을 견제하고 중국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계속 개방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선언했다. 중국 신화통신사, 중국중앙(CC)TV 등 관영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은 전날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台)에서 열린 '세계 최고
2018-06-22 16:13:32
64us65+s64u5IDYuNeychOyViCDrhJjslrTshKAg7KSR6rWtIOychOyViO2ZlC4uLjYuN+ychOyViOuPhCDrhJjsnYTquYwg
달러당 6.5위안 넘어선 중국 위안화...6.7위안도 넘을까
[사진=중국신문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지고 미·중 무역전쟁 등 불확실성 증가에 따른 달러 강세에 위안화 가치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장은 절하가 지속될 수 있다고 보면서도 절하폭은 제한적이라는 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의 주요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 변화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가 연내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위안화 환율도 버티지 못했다. 21일 저녁 7시(현지시간) 달러 인덱스는 95.53까지 치솟았고 이와 함께 역내 위안화의 달러대비 환율이
2018-06-22 14:25:23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jHsnbwpIDQ3MDbsnITslYgsIDAuMTklIOuYkCDqsIDsuZgg7ZWY6529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21일) 4706위안, 0.19% 또 가치 하락
[사진=신화통신] 미국발 변수의 영향으로 위안화 가치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20위안 높인 6.4706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19% 추가 하락했다는 의미다. 이날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4897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8613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5242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71.10원이다.
2018-06-21 10:27:29
IuustOyXreyghOyfgSDrjIDruYTsmqk/ICIg7KSR6rWtIOuYkCAn66ee7Lak7ZiVJyDsp4DspIDsnKgg7J247ZWYIOyYiOqzoA==
"무역전쟁 대비용? " 중국 또 '맞춤형' 지준율 인하 예고
리커창 중국 총리. [사진=신화통신] 중국이 중소기업 대출을 지원하기 위해 올 들어 세 번째 '맞춤형' 지급준비율 인하에 나설 예정이다. 미·중 무역전쟁, 실물경제 지표 악화 등으로 하반기 중국 경기하방 압력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올 하반기 1~2차례 추가로 맞춤형 지준율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 올 들어 세 차례 지준율 인하할 듯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가 20일 주재한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맞춤형 지준율 인하를 비롯해 중소기업 자금조달난을 해
2018-06-21 10:15:24
576OIOyghOusuOqwgCDigJ3rr7jCt+ykkSDrrLTsl63soITsn4Eg7LWc64yAIO2drOyDneyWkeydgCDigJjslaDtlIzigJki
美 전문가 ”미·중 무역전쟁 최대 희생양은 ‘애플’"
[사진=바이두] 대만 언론이 다수의 외신 보도를 인용해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의 최대 희생양은 ‘애플’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닐 캠플링(Neil Campling) 미국 미라보드증권 애널리스트는 미국 기술기업 가운데 애플이 미·중 무역전쟁에서 가장 큰 희생을 겪을 기업으로 전망했다고 20일 대만 중시전자보(中時電子報)가 미국 CNBC를 인용해 보도했다. 애플 매출의 많은 부분이 중국에서 창출되고, 아이폰도 아시아에서 생산되는 부품에 크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 시장조사기관 IDC 자
2018-06-20 16:57:53
7KSR6rWtLCA364WE66eM7J2YIOqwnOyduOyGjOuTneyEuCDqsJztjrg=
중국, 7년만의 개인소득세 개편
중국 개인소득세 세제 개편. [사진=바이두] 중국이 7년 만에 개인소득세 세제 개편에 돌입했다. 특히 중저소득층을 중심으로 한 감세로 내수 진작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19~22일 열리는 중국 국회 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3차 회의에서 개인소득세 개정안(초안)이 상정돼 심의에 들어갔다고 중국 현지 경제일간지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 등이 20일 보도했다. 초안에 따르면 개정 후 개인소득세 제도는 크게 과세점, 세율, 징수방식, 세액공제 등 네 가지 방면에서 바뀐다. 우선 과세점이
2018-06-20 15:11:37
66+4wrfspJEg66y07Jet7KCE7J+BIOyGjSDsnITslYjtmZQg64yA7Y+tIOygiO2VmCwg6rOg7Iuc7ZmY7JyoKDIw7J28KSA2LjQ1ODbsnITslYg=
미·중 무역전쟁 속 위안화 대폭 절하, 고시환율(20일) 6.4586위안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이 가열되면서 위안화 가치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20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보다 0.0351위안 높인 6.4586위안으로 고시했다. 무역갈등 심화 등으로 글로벌 시장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미국 금리 인상속도가 빨라지면서 달러가 강세를 보인 영향이다. 19일(현지시간) 뉴욕 외환시장에서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전일대비 0.3% 오른 95.02를 기록했다. 이에 19일 역외 위안화 환
2018-06-20 10:43:32
7KSR6rWt7Kad7IucIO2PreudveyXkCDtmZTrk6Tsp53igKbsnbjrr7zsnYDtlokg7LSd7J6sICfqsr3soJwg7J6Q7Iug6rCQJyDrgrTruYTss5AgIA==
중국증시 폭락에 화들짝…인민은행 총재 '경제 자신감' 내비쳐
이강 중국 인민은행 총재.[사진=신화통신] "오늘(19일) 중국 주식시장 파동은 정서적인 이유가 크다."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 총재가 19일 중국 증시가 폭락한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총재는 19일 중국 현지 경제일간지 상하이증권보 인터뷰를 통해 "금융시장 파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엔 여러가지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주변국 증시도 모두 어느 정도씩 하락했다"며 "시장은 원래 오름과 내림이 있는 만큼 투자자들이 냉정하고 침착하게 사태를 바라봐야 한
2018-06-19 22:03:21
4oCYMeu2hOuLuSA2NDDrp4zsnqXigJkg5LitIOuniOyKpO2BrO2MqSDshozruYQg64qY7JeI7KeA66eMIOKAmOynne2JgeKAmSDslYjsoIQg66y47KCc64qUIOyXrOyghA==
‘1분당 640만장’ 中 마스크팩 소비 늘었지만 ‘짝퉁’ 안전 문제는 여전
[사진=바이두] 중국 마스크팩 소비시장이 눈에 띄는 성장세를 나타냈고, 향후 성장 가능성도 큰 상태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가짜 제품 일명 ‘짝퉁’과 현저하게 낮은 품질 문제가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바링허우(80後·1980년대 출생자)에 이어 주링허우(90後·1990년대 출생자)가 중국의 주요 소비층으로 자리매김하면서 화장품 소비 규모 또한 확대됐다. 특히 피부관리(스킨케어) 품목 ‘마스크팩’의 인기가 고공행진하고 있다. 실제 지난 17일 기
2018-06-19 16:24:56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nsnbwpIDYuNDIzNeychOyViC4uLjAuMTElIOqwgOy5mCDsg4Hsirk=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9일) 6.4235위안...0.11% 가치 상승
[사진=신화통신] 미국 달러에 힘이 빠지면서 중국 위안화가 강세로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9일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71위안 높인 6.4235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 대비 가치가 0.11% 상승했다는 의미다. 달러 약세가 위안화 강세를 이끌었다. 뉴욕 외환시장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 변화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가 전거래일 대비 0.09% 하락한 94.79를 기록했다. 19일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2018-06-19 10:44:06
Iuq0nOywruuLpCIg6rOE7IaNIOyLnOyepSDri6Trj4XsnbTripQg7KSR6rWtIOyduOuvvOydgO2WiQ==
"괜찮다" 계속 시장 다독이는 중국 인민은행
중국 인민은행. [사진 = 중국신문사] 미국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지고 미·중 무역갈등이 가열되면서 중국 금융시장에 대한 불안감도 증폭되는 분위기다. 이에 인민은행 등 중국 당국은 "경기 펀더멘털이 안정적으로 관련 리스크를 충분히 통제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시장 달래기에 힘을 쏟고 있다. 증권시보(證券時報)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인민은행 관계자가 인터뷰에서 "최근 금융시장 유동성이 합리적 수준에서 안정을 유지 중이며 채권시장 리스크도 전체적으로 볼 때 충분히
2018-06-19 10:36:22
7Jes66Gg7KCEIOuCmOyEoCDspJHqta0g7Ja466GgICLtirjrn7ztlIQg6rSA7IS4LCDnvo4g67mE66GvIOq1reygnOyggSDruYTrgpwg7IeE64+EIiA=
여론전 나선 중국 언론 "트럼프 관세, 美 비롯 국제적 비난 쇄도"
[그래픽=아주경제DB] 미국의 관세폭탄에 중국이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전략으로 맞섰다. 중국 관영언론도 미국의 일방적 행보에 반발하고 미국 내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며 대대적인 여론전을 펼쳤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사는 다수 국가의 전문가들이 미국이 다시 중국에 대한 무역 공격을 재개한 것은 변덕스럽고 신용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탈리아 국제정치연구소의 한 연구원은 "미국이 일방적으로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각국의 이익
2018-06-17 15:11:32
66y07Jet7KCE7J+BIOyghOyatCDsho0sIOe+jiDqta3ssYQg67O07Jyg65+JIOykhOyduCDspJHqta0=
무역전쟁 전운 속, 美 국채 보유량 줄인 중국
[사진=바이두] 미·중 양국 무역전쟁의 불길이 재점화된 상황에서 중국이 미국 국채 보유액을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재무부가 15일(현지시간)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중국이 58억 달러어치의 미 국채를 매각해 보유량이 1조1800억 달러로 줄었다고 홍콩 봉황국제iMarkets이 16일 보도했다.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의 자리는 유지했다. 최근 중국과 밀착하고 있는 러시아도 475억 달러 규모의 미 국채를 매각해 보유량이 487억 달러에 그쳤다. 이는 2008년 3월 이래 최저치다. 미·중 간 무
2018-06-17 11:33:51
7KSR6rWt64K0IOyZuOyekOq4sOyXhSDsi6Dqt5zshKTrpr0gMeuFhOyDiCAy67CwIOymneqwgA==
중국내 외자기업 신규설립 1년새 2배 증가
외국인 투자. [아이클릭아트] 미·중 무역 갈등 속에서도 외국인의 중국 투자 열기는 식지않는 모양새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올 들어 5월까지 중국 내 신규 설립된 외국인 투자 기업은 모두 2만4026개로, 전년 동기 대비 97.6% 늘었다고 중국 현지 경제일간지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이 15일 보도했다. 특히 5월 한 달에만 모두 5024개 외국인 투자 기업이 설립됐다. 전년 동기 대비 106.5%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실질 외자이용액은 588억1000만 위안(약 10조원)으로 7.6% 늘었다. 증가 폭으로는 올
2018-06-15 14:18:47
IuyImOydteuloCAxMCXrqbQg7JuQ6riIIOyGkOyLpCDqsIHsmKTtlbTrnbwiIOq4iOycteumrOyKpO2BrCDqsr3qs6AuLi7spJHqta0g6riI7Jy17IiY7J6l65OkICfrp5Drp5Drp5An
"수익률 10%면 원금 손실 각오해라" 금융리스크 경고...중국 금융수장들 '말말말'
"수익률이 10% 이상이면 원금 전부를 잃어버릴 각오를 해라." <궈수칭 은보감회 주석> “영세기업에 더 많은 대출을 제공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이강 인민은행장> “후룬퉁(상하이-런던 거래소 교차 거래 허용)이 올해 시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팡싱하이 증감회 부주석> 중국 금융권 수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중국 금융시장 리스크 예방, 금융시장 개혁개방, 통화정책 등에 대한 발언을 쏟아냈다. 1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루자쭈이 금융포럼에서다. ◆"고수
2018-06-15 13:43:49
IuuvuOykkSDrrLTsl63qsIjrk7Hsl5Ag7Iuk66y86rK97KCc6rmM7KeAIOyVhe2ZlCIg7KSR6rWt6rK97KCc7JeQIOuTnOumrOyatCDqt7jrprzsnpA=
"미중 무역갈등에 실물경제까지 악화" 중국경제에 드리운 그림자
[사진=신화통신] 중국의 지난 5월 소비·생산·투자 지표가 일제히 악화하며 중국 경제성장 엔진이 식어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확대됐다. 미·중 무역갈등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는 데다가 미국이 금리 인상에 속도를 내는 등 대외환경이 불확실한 가운데 중국 인민은행이 통화정책 기조를 완화 쪽으로 선회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 소비·생산·투자 일제히 '빨간불' [자료=국가통계국] 무엇보다 중국 실물경제 지표가 악화됐다. 14일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
2018-06-14 15:02:44
6rSA7IS47Y+t7YOEIOyVnuuRkOqzoCwg7KSR6rWtICLqtIDshLgg7J247ZWYIO2SiOuqqSDstpTqsIAg7ZmV64yALCDrrLjthLEg64Ku7LaY64ukIg==
관세폭탄 앞두고, 중국 "관세 인하 품목 추가 확대, 문턱 낮춘다"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사진=신화통신] 미국의 관세폭탄 투하가 임박한 시점에 중국이 수입 문턱을 더 낮추겠다며 화해의 제스처를 보였다. 미·중 무역갈등을 협상으로 해결하자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중국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도로 열린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일상 생활용품에 대한 수입 관세 목록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내달 1일부터 화장품 등 일부 소비재 관세가 대폭 인하될 예정으로 여기에 더해 문턱을 한층 낮추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중
2018-06-14 14:09:55
7KSR6rWtIDXsm5Qg7IKw7JeF7IOd7IKwwrfshozrp6TtjJDrp6Qg65OxIOyLpOusvOqyveygnCDsp4DtkZwg7J287KCc7Z6IIOyVhe2ZlA==
중국 5월 산업생산·소매판매 등 실물경제 지표 일제히 악화
중국 소매판매 증가율 동향. [사진=트레이딩이코노믹스] 중국의 지난 5월 소비·생산·투자 지표가 일제히 악화하며 중국 경제 둔화 우려가 확대됐다. 14일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5월 중국 산업생산액이 전년 동기 대비 6.8%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는 전달의 증가율 7%에서 0.2% 포인트 둔화한 것이다. 앞서 블룸버그는 5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전달과 동일한 7%로 예상했다. 소매판매액도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는 전달의 증가율인 9.4%와 블롬버그 예상치인 9.6%를 훨씬 밑도는
2018-06-14 13:3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