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2KuOufvO2UhCBOREFBIOyEnOuqheyXkCDquLDsiKDso7wg7JW97IS4Li4u7ISg7KCEwrfsg4HtlZjsnbTsooXtlakg7ZWY652966eI6rCQ
[중국증시 마감] 트럼프 NDAA 서명에 기술주 약세...선전·상하이종합 하락마감
[사진=신화통신] 14일 중국 증시가 내∙외부적 악재로 인해 하락세를 보였다. 글로벌 신흥국 경제 침체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국방수권법(NDAA)’서명이 영향을 미친 것이다. 이날 발표된 주요 경제지표도 예상보다 저조한 성적을 거두며 투자자들의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1포인트(-0.18%) 내린 2780.9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59.96포인트(-0.68%) 하락한 8784.90으로 장을 마쳤다. 전날 1531.34로 상승 마감했던 창업판
2018-08-14 16:47:13
7KSR6rWtIOqyveq4sCDrkZTtmZTshLgg65qc66C3LCA37JuUIOyCsOyXheyDneyCsCDrk7Eg7Kad6rCA7JyoIOyghOunney5mCDrqqjrkZAg7ZWY7ZqM
중국 경기 둔화세 뚜렷, 7월 산업생산 등 증가율 전망치 모두 하회
[사진 = 중국신문망] 중국의 7월 산업생산, 소매판매, 고정자산투자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이 모두 전망치를 밑돌았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여전히 높은 증가율로 중국 경제가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지만 미·중 무역전쟁 등 대내외적 변수의 영향을 피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국가통계국의 14일 발표에 따르면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대비 6.0% 증가에 그쳤다. 이는 직전월 증가율과 같은 수준이지만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인 6.3%를 밑돈 수준이다. 구체적으로는 국유
2018-08-14 11:55:59
7Iug7Z2l6rWtIO2Gte2ZlCDrtojslYgg7IaNIOykkeq1rSDsnITslYjtmZQg6rOg7Iuc7ZmY7JyoKDE07J28KSA2Ljg2OTXsnITslYg=
신흥국 통화 불안 속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4일) 6.8695위안
[사진=중국신문사] 터키발(發) 패닉으로 신흥국 통화시장의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중국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도 하락세를 지속했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4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66위안 높인 6.8695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10% 추가 하락했다는 의미다. 전날인 13일 대외적 불확실성 확대 등의 영향으로 역내외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는 가파르게 하락했다. 역내 위안화의 경우 6.85, 6.86,6.86, 6.88위안을 차례로 돌파했고 역
2018-08-14 10:59:11
7KSR6rWtIOyduOuvvOydvOuztCwgIuuvuOq1rSDtlZnsnpAsIOyghOusuOqwgOuPhCDsnpDqta0g66y07Jet7KCV7LGFIOu5hO2MkCI=
중국 인민일보, "미국 학자, 전문가도 자국 무역정책 비판"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미국은 잇따른 고율 관세부과 예고로 중국을 압박하고 중국은 "피하지 않겠다"면서 미국의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을 비판하고 여론 형성에 주력하는 양상이다. 이러한 분위기에 따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3일 미국 전문가와 학자들도 미국의 보호무역이 세계 공동의 이익을 훼손하는 행위라는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인민일보는 "무역전쟁이 시작된 이후 미국 내 수 많은 전문가, 학자들이 세계화가 심화
2018-08-13 12:09:42
7YSw7YKkIOyHvO2BrCDsmIHtlqU/IOykkeq1rSDsnITslYjtmZQg6rOg7Iuc7ZmY7JyoKDEz7J28KSA2Ljg2MjnsnITslYgsIDAuMzQlIOq4ieudvQ==
터키 쇼크 영향?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3일) 6.8629위안, 0.34% 급락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가파른 하락으로 이번주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3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234위안 높인 6.8629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0.34% 하락했다는 의미다. 미·중 무역전쟁이 여전히 진행 중이고 미국과 터키·러시아 대립 심화에 리라화, 루블화가 급락한 것 등도 악재로 작용했다. 이처럼 대내외적 변수의 영향으로 위안화 가치 하락이 이어지고 있지만
2018-08-13 10:50:04
JzIwMTgg7KCcNe2ajCDtlZzspJEg6rK97KCc7ZiR66Cl7Y+s65+8JywgMjnsnbwg6rOg7JaR7IucIOqwnOy1nA==
'2018 제5회 한중 경제협력포럼', 29일 고양시 개최
지난해 12월 중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달 말 한국과 중국 민간사업 교류 확대를 위한 만남의 장이 열린다. 경기도 고양시와 한중중견기업연합회가 주관하고 (사)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사)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 중국상회가 주최하는 '2018 제5회 한중경제협력포럼'이 오는 29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냉각됐던 한·중 관계에 다시 훈풍이 감도는 것과 때를 같이 해 민간사업 교
2018-08-12 17:13:54
7KSR6rWtIOyduOuvvOmKgCAi7ZmY7JyoLCDrrLTsl63soITsn4Eg64+E6rWsIOyVhOuDkCIuLi7tmZjsnKjqsJztmIEgM+uFhCwg7JyE7JWI7ZmU64qU
중국 인민銀 "환율, 무역전쟁 도구 아냐"...환율개혁 3년, 위안화는
[사진=아주경제DB] 강(强)달러에 신흥국 통화시장이 난색을 표하는 상황에 미국과 무역전쟁까지 벌이고 있는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무기로 삼지 않겠다는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이에 따라 위안화 추가 절하 공간이 크지 않다는 판단에 한층 힘이 실렸다. 관찰자망(觀察者網)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전날인 10일 저녁(현지시간) '2018년 2분기 중국 통화정책 집행보고서'를 발표하고 처음으로 "위안화 환율을 무역전쟁 등 외부 충격에 맞서기 위한 도구로 삼지는 않을 것"이라고
2018-08-12 14:20:48
7KCV67aA7J2YIOqwle2VnCDqt5zsoJzsl5Drj4Qg66+47IaM7KeT64qUIOS4rSDrtoDrj5nsgrAg7JeF6rOE4oCm6re4IOydtOycoOuKlD8=
정부의 강한 규제에도 미소짓는 中 부동산 업계…그 이유는?
[사진=바이두] 중국의 부동산 규제가 갈수록 심화되는 상황에서도 부동산 업계는 미소를 짓고 있다. 정부의 규제에도 매출은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중국경제망이 중위안(中原) 부동산연구센터가 전날 발표한 통계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중국의 32개 부동산 업체의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이상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위안 부동산연구센터는 최근 통계 자료를 통해 올해 초부터 지난 7월 말까지 32개 부동산 업계의 분양 매출액은 2조5373억 위안(약 417조58
2018-08-11 00:01:00
IuustOyXreyghOyfgSDsmIHtlqU/IiDspJHqta0g7IaM67mE7J6Q66y86rCAIOuEieuLrOunjOyXkCAyJeuMgCDtmozqt4A=
"무역전쟁 영향?" 중국 소비자물가 넉달만에 2%대 회귀
중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개월 만에 2%대를 회복했다. 폭염, 폭우, 그리고 미·중 무역전쟁 등이 일부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무역전쟁 영향으로 하반기 중국 인플레도 안심할 수 없다는 우려도 일각에선 나온다. 9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동기 대비 2.1% 올랐다. 이는 6월 상승률(1.9%)과 시장 예상치(2.0%)를 모두 웃돈 것이다. 이로써 중국의 CPI 상승률은 지난 4월 1%대로 떨어진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2%대를 회복했다. 중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동향. [자료=트
2018-08-09 15:25:02
7KSR6rWtIOyghOusuOqwgCwg7ZWY67CY6riwIOS4rSDqsr3soJzsoITrp50gJ+W+iOWlvSfigKYg4oCc66y07Jet7KCE7J+BIOyYge2WpSDsoJztlZzsoIHigJ0=
중국 전문가, 하반기 中 경제전망 '很好'… “무역전쟁 영향 제한적”
[사진=신화통신] 중국 전문가들이 향후 중국의 대외무역이 더욱 균형적으로 발전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올해 하반기 중국 경제 전반에 무역전쟁이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기 때문에 성장이 유지될 것이라는 의견도 제시했다. 량밍(梁明) 중국 상무부연구원 대외무역연구소 부주임은 8일 중국 경제전문 매체인 중국경제일보(中國經濟日報)와 가진 인터뷰에서 최근 중국의 무역흑자가 지속된 것이 “중국의 경제 구조 때문”이며 “이를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중국 해관총
2018-08-09 09:03:34
IuustOyXreyghOyfgeyXkOuPhOKApiIg7KSR6rWtIDfsm5Qg7IiY7Lac7J6FIO2BsO2PrSDspp3qsIAg
"무역전쟁에도…" 중국 7월 수출입 큰폭 증가
[사진=신화통신]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서도 중국의 지난달 수출입 증가율이 시장 예상치를 모두 웃돌았다. 특히 7월 수입액은 달러화 기준으로 27.3% 늘며 시장 전망치를 훨씬 뛰어넘었다. 8일 해관총서에 따르면 중국의 7월 위안화 기준 수출액은 1조3900억 위안, 수입액은 1조2100억 위안으로 각각 지난해 같은달과 비교해 6.0%, 20.9% 늘어났다. 이는 전달의 증가율인 3.1%, 6.0%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앞서 블룸버그 통신이 예측한 5.6%, 12.5%도 웃도는 수치다. 이로써 7월 한달 중국은 1769억6000
2018-08-08 14:47:51
Iuqyveq4sOu2gOyWke2VmOudvCIg7JisIO2VnO2VtCAxMzDsobDsm5Ag7LKg64+EIOyduO2UhOudvCDtiKzsnpA=
"경기부양하라" 올 한해 130조원 철도 인프라 투자
지난달 26일 리커창 총리가 시짱자치구를 방문해 촨짱철도 건설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중국정부망] 중국이 경기 부양을 위해 올 한해 130조원 이상을 철도 인프라 투자에 쏟아 붓는다. 미·중 무역전쟁 고조로 하반기 중국 경기 하방 압력이 한층 더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하지만 인프라 투자를 통한 경기부양에 대한 위험성을 경고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 올해 철도 건설에만 131조 투자 [자료=중국교통운수부] 중국 철도운영을 담당하는 중국철로총공사 관계자는 올 한해 중국 철도 고
2018-08-08 10:58:58
7KSR6rWtIDfsm5Qg7Jm47ZmY67O07Jyg7JWhLCDsnITslYjtmZQg7JW97IS47JeQ64+EIOuRkOuLrCDsl7Dsho0g7Kad6rCA7ZWcIOydtOycoA==
중국 7월 외환보유액, 위안화 약세에도 두달 연속 증가한 이유
위안화.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위안화 약세 속에서도 중국의 7월 말 외환보유액이 두 달 연속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3조1179억5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58억2000만 달러(0.19%) 증가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로써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6월 말 15억600만 달러(0.05%) 늘어난 데 이어 두 달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자료=트레이딩이코노믹스] 이는 앞서 시장의 예측을 빗나가는 수치다. 그 동안 시장은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
2018-08-08 07:18:29
W+ustOyXreyghOyfgV0g5LitIDYwMOyWteuLrOufrCDqtIDshLjrs7Trs7Ug7JiI6rOgICLsoJXri7ntlZwg67CY6rKpIg==
[무역전쟁] 中 600억달러 관세보복 예고 "정당한 반격"
미중 무역전쟁. [사진=바이두] 미국의 2000억 달러 '관세폭탄'에 중국이 600억 달러 '관세 폭탄'으로 맞대응하며 미·중간 무역전쟁이 또 다시 벼랑 끝으로 치닫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은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가 미국의 통상 위협에 대한 정당하고 필요한 조치라고 주장한다. 중국의 반격으로 미·중 무역전쟁 긴장감이 또 다시 고조된 모습이지만 일각에서는 양국이 물밑 협상을 재개했다는 신호도 나온다. ◆ 中 "정당하고 필요한 반격" 왕이(王毅) 중국 국
2018-08-05 10:57:05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ydvCkgNi44MzIy7JyE7JWILCDsp4DrgpztlbQgNeyblCDsnbTrnpgg7LWc7KCA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3일) 6.8322위안, 지난해 5월 이래 최저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위안화 가치는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3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380위안 높인 6.8322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전날 대비 0.56% 크게 하락했다는 뜻이다. 중국증권망(中國證券網)은 최근 대외적 불확실성이 한층 커진 상황으로 위안화 가치가 추가 절하될 가능성이 있다는 게 시장의 전반적인 의견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단기적으로 달러대비
2018-08-03 10:56:14
67aA64+Z7IKwIOqzoOyCkCDrjZQg7KOI64uk64qU642wLi4u6rOE7IaNIOyYpOultOuKlCDspJHqta0g7KO87YOd64yA7Lac6riI66asIA==
부동산 고삐 더 죈다는데...계속 오르는 중국 주택대출금리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중앙 정부가 올 하반기에도 부동산 시장 규제의 고삐를 놓지 않을 뜻을 밝혔다. 당국 규제가 지속되면서 중국 각지 주택대출 금리도 계속 오르는 상황으로 금리가 어디까지 인상될 지에 대한 시장 관심도 커졌다. 중국신문사 산하의 경제전문매체 중신경위(中新經緯·이코노믹뷰)는 2017년 들어 전국 각지의 주택대출금리가 꾸준히 인상됐고 심지어 첫주택대출금리 상승폭이 50%에 육박하는 지역도 등장했다고 1일 보도했다. 금융정보사이트인 룽(融)360이 7월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
2018-08-02 16:42:48
576OIOq0gOyEuOycqCDsnbjsg4Eg6rKA7Yag7JeQIOykkeq1rSDqtIDsmIHrp6TssrQgIuuqqeyggSDri6zshLEg66q77ZWgIOqygyI=
美 관세율 인상 검토에 중국 관영매체 "목적 달성 못할 것"
[사진=바이두] 미국이 16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앞두고 있고 향후 2000억 달러 규모 제품에 부과할 관세율도 기존의 10%에서 25%로 인상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에 대해 중국 관영언론은 "미국이 원하는 목적을 달성할 수 없을 것"이라며 "당황할 필요없이 단결해 계속 맞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 관영 신화망(新華網)은 1일 사평을 통해 "미국이 계속 무역패권주의 '방망이'를 휘두르는 동시에 대화를 원한다는 신호를 내보낸 것은 위협으로 상대방을 압
2018-08-02 14:44:52
576O7Jew7KSAIOq4iOumrCDrj5nqsrAs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uydvCkgNi43OTQy7JyE7JWILi4uMC41MSUg7KCI7IOB
美연준 금리 동결, 위안화 고시환율(2일) 6.7942위안...0.51% 절상
[사진=중국신문사] 가치 하락세를 지속하던 중국 위안화가 2일 큰 폭의 절상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2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351위안 낮춘 6.7942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51% 상승했다는 의미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1일(현지시간)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것 등이 영향을 준것으로 분석된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 기준금리를 현재의 1.75~2%로 동결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2018-08-02 10:42:51
7KSR6rWtIOqyveygnCAn7JWI7KCVJ+ydtCDsmrDshKAuLi7tlZjrsJjquLAsIOqyveq4sCDrtoDslpHtlZjqs6AgJ+uPiCcg7ZG864uk
중국 경제 '안정'이 우선...하반기, 경기 부양하고 '돈' 푼다
시진핑 중국 주석.[사진=신화통신] 미·중 무역전쟁이 여전하고 대내적 부채 문제, 경기 하방압력 등 하반기 중국 경제가 극복해야 할 과제가 산더미다. 일각에서는 중국 경제 둔화폭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불거졌다. 하지만 지난 31일 시진핑(習近平) 주석 주도로 열린 중국 공산당 정치국 회의는 안정적 성장 유지를 위한 당국의 주요 거시정책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자신감을 보였다. 향후 중국 경제 정책 카드를 보여주고 현재의 상황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 6개 안정
2018-08-01 17:16:10
W+y7pO2UvOydtOyVvOq4sF0g7Iqk7YOA67KF7IqkLCDqs6DqsJ3shozthrUg7JuQ7LmZIOq5qOqzoCDspJHqta3shJwg67Cw64usIOuPhOyehe2VnCDsnbTsnKDripQ/
[커피이야기] 스타벅스, 고객소통 원칙 깨고 중국서 배달 도입한 이유는?
스타벅스 매장[사진=바이두]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알리바바와 손잡고 올해 안에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는 전세계 스타벅스 매장 가운데 처음으로 시도하는 것이다. 스타벅스는 그동안 전세계 모든 매장에서 진동벨을 도입하지 않을 정도로 고객과의 직접 소통을 원칙으로 해왔다. 스타벅스를 커피왕국으로 성장시킨 하워드 슐츠 회장은 '커피로 사람과 사람이 관계를 맺고 소통하는 장소'라는 원칙으로 회사를 경영했다. 스타벅스가 이러한 원칙을 깨며 배달 서비스에 나서기로 한 것은 중국 토종 커피 브
2018-08-01 14:5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