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혼다, 아시아 선수 월드컵 최다골 기록 ‘베테랑의 힘’

전성민 기자입력 : 2018-06-25 04:24수정 : 2018-06-25 15:03
혼다, 월드컵서 4골· A매치 37골

[세네갈전서 동점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하는 혼다.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혼다 게이스케(32·CF파추카)가 아시아 선수 중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혼다는 25일(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일본이 1-2로 끌려가던 후반 33분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27분 가가와 신지 대신 투입된 혼다는 골 에어리어 오른쪽에서 반대편에 있던 이누이 다카시의 땅볼 패스를 왼발로 침착하게 차 넣었다. 2-2로 조별리그 2차전을 마친 일본은 1승 1무로 세네갈과 함께 조 공동 선두를 지켰다.

콜롬비아와의 1차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 돼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오사코 유야의 헤딩 결승골을 도운 혼다는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월드컵 통산 9경기에서 4골을 터트린 혼다는 아시아 선수 최다골 신기록도 세웠다. 혼다는 이번 대회 전까지 통산 3골로 박지성과 안정환, 호주의 팀 케이힐, 사우디아라비아의 사미 알 자베르 등과 함께 아시아 선수 월드컵 최다골 기록을 함께 보유하고 있었다.

혼다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카메룬, 덴마크를 상대로 1골씩을 넣었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코트디부아르전에서 1골을 기록했다.

베테랑의 가치를 러시아 월드컵에서 잘 보여주고 있는 혼다. A매치 97경기에서 37골을 기록 중인 혼다는 센트리클럽(100경기 출전) 가입을 앞두고 있다.

바히드 할릴호지치 전 일본 대표팀 감독 체제에서 신뢰를 받지 못했던 혼다는 지난 4월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후 특급 조커로 활약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