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87, 이한열 열사 역할에 강동원 캐스팅은 '잘생긴 얼굴' 때문?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2-09 14:27
장준환 감독이 전한 영화 1987 캐스팅 비화

[사진=네이버 제공]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1987의 캐스팅 비화가 주목받고 있다.

영화 1987의 장준환 감독은 "실제로 이한열 열사께서 잘생겼다고 생각한다"며 이한열 열사 역할에 강동원을 캐스팅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이를 알리기 위해 목숨을 건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윤석, 유해진, 하정우, 김태리, 박희순 등 톱 배우들이 대거 등장했으며 강동원이 이한열 열사로 특별 출연했다.

9일 오후 12시 40분부터 영화채널 OCN에서 영화 '1987'이 방영 중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