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오세훈 “전대 출마, 지금 결정짓기 일러…반문 연대 적극 찬성”

김봉철 기자입력 : 2018-11-14 21:22수정 : 2018-11-14 21:22
민생포럼 창립총회 참석…정치 재개 신호탄 주목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뉴힐탑 호텔에서 열린 민생포럼 창립총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4일 지지모임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016년 말 새누리당 분당 국면에서 신당에 참여했다. 이후 바른정당 소속으로 있다가 바른정당이 국민의당과 통합을 앞둔 지난 2월 탈당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열린 ‘민생포럼’ 창립총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당 입당이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 “지금 결정짓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그는 “2∼3일 전 조강특위 위원이 교체되면서 전당대회 일자가 정해졌고 한창 지도체제나 전당대회 선출방식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인데 그런 상황에서 출마를 결심할 수 있는 분이 누가 있겠느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 전 시장은 현재 한국당에 입당하지는 않았지만, 입당설과 내년 2월로 예상되는 전당대회 출마설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이 때문에 친분이 있는 인사들과 지지자들로 구성된 이번 민생포럼 창립과 관련해서도 현실정치 복귀의 계기가 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그는 또한 “이 정권이 이번에 경제 투톱을 교체하는 모습을 보면서 독선과 폭주의 길로 들어서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면서 “보수를 단일대오로 만들어 가야 한다는 ‘반(反)문(문재인) 연대론’에 대해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입장”이라고도 했다.

오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이 최근 계파 갈등 재현 조짐을 보이는 점과 대해 “어느 정당이든 정치 노선이나 계파 갈등이 있기 마련이지만 이 시점에 지나치게 불거지는 것은 좋지 않다”면서 “지금은 화합하고 통합하고 함께 마음을 모아 '반문연대'를 만들어 가자는 데 오히려 힘이 실려야 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당 일각에서 ‘당이 어려울 때 나갔던 사람들이 전당대회에 나와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선거가 다가오고 있는 것이죠”라며 즉답을 피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