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CNN “美정부 8월 예정된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표 예정”

이한선 기자입력 : 2018-06-14 15:43수정 : 2018-06-14 15:49
미 국방부 구체적인 지침 마련 중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준비하는 아파치 헬기.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8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 방침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CNN이 14일 보도했다.

CNN은 복수의 미 정부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북·미 정상회담에서 발표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연합훈련 중단 결정을 실행하기 위한 미 국방부의 구체적 지침이 이번 주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UFG 훈련 중단 발표가 이르면 14일(현지시간) 나올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UFG 중단 보도와 관련해 미국 측과 협의가 이뤄졌느냐'는 질문에 "현재 이 사안에 대해서는 한·미 간에 긴밀한 공조 하에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답했다.

UFG는 한반도 우발상황 발생 시 한·미 연합군의 협조절차 등을 숙지하는 한·미 합동 군사연습을 일컫는다. '자유를 수호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한·미 연합군사령부 주도로 매년 8월 말 실시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해외에서 투입된 3000명을 포함, 1만7500명의 미군이 참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핵협상을 진행하는 동안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해 국내는 물론 미 정계에도 파장을 일으켰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깜짝 발표가 사전에 계획된 것이었는지, 특히 미 군당국으로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 조언을 들은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서 진지하게 나오지 않으면 한·미 군사훈련은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의 말을 인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북한과의 핵협상이 진지하게 진행된다는 조건에서 한·미 군사훈련이 동결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핵협상에서 진지성이 없다고 판단되면 한·미 군사훈련 동결은 "더 이상 효력이 없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