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울시장 후보 박원순, 시정에 전념…김문수, 지하철 출근 인사 시작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4-23 02:42수정 : 2018-04-23 02:42

pc: 100    mobile: 243    total: 343

22일 지구의날 행사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왼쪽부터), 국회 예천군민의날 한마당의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불법댓글공장 규탄대회 찾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김문수 자유한국당·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23일 각각 후보 행보를 이어간다.

먼저 김 후보는 오전 7시 서울시 중구 시청역 1번 출구에서 시민들에게 출근인사를 할 예정이다. 이어 11시에는 대한노인회 성북구 지회장 취임식에 참석한다.

또 김 후보는 오후 2시 서울시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서울은 자유다’라는 주제로 두 번째 공약을 발표한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 11일 1차 공약으로 △수도 이전 개헌 저지 △한미연합사령부, 서울에 유지 △미세먼지 고통 30% 저감 △대학가 첨단지식산업 특구 개발 △대중교통 요금 상한제 도입 등을 약속한 바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공무원 노조총연맹 사무실에서 서울시 공무원 노조와 간담회를 갖고 서울시 행정에 관해 논의한다.

반면 박 후보는 이날 특별한 공개 일정이 없다. 그는 지난 20일 당내 경선을 통해 서울시장 후보에 선출된 후 시정에 복귀했다. 선거 운동보다는 시정에 전념해 현직 프리미엄을 강조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아직 예비후보 등록도 하지 않은 상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