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甲질 의혹' 조현민 정식 수사·출국 정지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4-17 20:25수정 : 2018-04-17 20:25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17일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에 대해 정식으로 수사에 착수하고 출국 정지를 건 사실이 확인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조 전무를 폭행 혐의 피의자로 입건하고 출국 정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회의 참석자들의 진술을 청취한 결과 조 전무가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이 확인됐다"고 수사에 착수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자사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의 광고팀장 B 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의 중심이 됐다.

경찰은 회의 참석자들로부터 조 전무가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참석자들을 향해 뿌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조 전무가 유리컵을 던지는 행동을 했는지 확인하려면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유리잔을 던졌는지, 책상 위에서 밀쳤는지를 놓고 회의 참석자들이 진술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조 전무가 유리잔을 던졌다는 사실이 확인되면 특수폭행죄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피해자가 원치 않으면 처벌이 불가능한 폭행죄와 달리 특수폭행죄가 인정되면 처벌이 불가피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