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잘한다 71%’…두 달 만에 70%대 재진입

양성모 기자입력 : 2018-03-09 11:08수정 : 2018-03-09 11:31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두 달 만에 70%대를 회복했다.

9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전국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설문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가 71%로 집계됐다. 이는 전주 대비 7%포인트가 상승한 수치다. 반대로 ‘잘 못한다’는 등의 부정적인 평가는 4%포인트 줄어든 22%로 조사됐다. ‘어느 쪽도 아니다’와 ‘모름·응답거절’은 8%로 집계됐다.

갤럽 조사 기준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70%대로 나온것은 지난 1월 둘째 주 73%를 기록한 이후 8주 만이다.

갤럽은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이 북한을 방문해 남북정상회담개최 등에 합의하는 등 성과를 거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긍정 평가를 한 응답자들은 △북한과의 대화 재개(18%) △대북 정책·안보(10%)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0%) △외교 잘함(7%) △개혁·적폐 청산(7%) 순으로 평가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 91%의 지지도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서울(74%), 인천·경기(74%), 대전·충청·세종(73%) 등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 92%, 중도층 70%, 보수층 42% 등으로 조사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역시 5%포인트 상승한 49%를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자유한국당 12%, 바른미래당 6%, 정의당 5%, 민주평화당 1% 순으로 조사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