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바른미래당, 오늘 출범…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김봉철 기자입력 : 2018-02-13 07:53수정 : 2018-02-13 07:53
킨텍스서 ‘출범대회’ 개최 안철수, 합당 후 2선 후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상견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추진위원회 국회의원 합동 연석회의에서 의원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2.12 uwg806@yna.co.kr/2018-02-12 14:46:44/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13일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고 바른미래당으로 공식 출범한다.

초대 대표는 국민의당 소속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공동 대표체제가 유력하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합당과 동시에 2선으로 물러나기로 했다.

양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수임기관 합동 회의를 열어 이들 공동대표와 함께 국민의당 김동철 의원을 원내대표로 추천하는 등 주요 당직자 인선을 포함한 합당 안건을 의결할 방침이다.

이어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출범대회’에서 합당안을 추인하면 모든 절차는 끝난다.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을 합쳐 30석 규모의 바른미래당이 원내 제3당으로 출발함에 따라 앞으로 국회 운영 과정에서 캐스팅보트를 쥐게 될 전망이다.

다만 합당 과정에서 양당이 이념 노선에 의견차를 보이고 있어 내부적으로 불안 요소는 여전히 숙제로 남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