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98일 만에 헌재 공백 막았다…이진성 인준안 국회 통과

최신형 기자입력 : 2017-11-24 11:24수정 : 2017-11-24 11:24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 가운데 정기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자유한국당 의원석이 텅 비어있다.[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이진성 헌법재판소(헌재) 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4일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었다.

국회는 이날 오전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를 한 결과, 출석 의원 276명 가운데 찬성 254명, 반대 18명, 기권 1명, 무효 3명으로 임명동의안을 가결 처리했다.

이로써 헌재는 지난 1월 31일 박한철 전 헌재소장이 퇴임한 이후 298일 만에 헌재 소장 장기 공백 사태를 마무리 짓게 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 신임 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앞서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지난 22일 ‘적격’ 의견을 담은 ‘이진성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한 바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