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류창둥 징둥닷컴 창업주 "5년내 알리바바 티몰 따라잡을것"

배인선 기자입력 : 2017-09-05 11:21수정 : 2017-09-05 13:33
미국 CNBC 인터뷰

류창둥 징둥닷컴 CEO[사진=CNBC ]



“징둥은 5년내 티몰(알리바바 산하 B2C 플랫폼)을 따라잡고 10년내 글로벌 선두가 될 것이다.”

중국 2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상청(京東商城 징둥닷컴) 류창둥((劉强東)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미국 CNBC TV의 경제 전문 프로그램 ‘매니징아시아’에 출연해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고 제일재경일보 등 현지 경제일간지가 5일 보도했다. 

류 CEO는 인터뷰에서 "징둥닷컴은 줄곧 티몰보다 빠른 성장속도를 보여온 데다가 징둥닷컴의 소비자 체험은 그 어떤 라이벌보다 뛰어나다"며 5년내 알리바바를 제치고 중국 최대 B2C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양적 성장'을 해온 알리바바와 달리 징둥닷컴이 내세우는 것은 '질적 성장이다.  류 CEO는 징둥닷컴이 중국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서 "품질을 가장 중요시했다"고 전했다. 그는 "간선 물류망, 애프터서비스, 거래시스템, 배송서비스를 구축하는데 오랜 시간을 소비했다"며 "2004년 창업후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는데 6년이란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또 엄격한 잣대로 플랫폼 입주업체를 선정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징둥닷컴은 알리바바와는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반면 또 다른 '인터넷공룡' 텐센트와는 돈독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텐센트와의 협력과 관련해 류 CEO는 “텐센트는 우리에게 있어 마치 무한한 자원을 가진 창고와도 같다”며 “특히 위챗을 통해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하고, 더 많은 소비자와 접촉할 수 있다”고 전했다. 현재 징둥닷컴의 신규 고객 24%는 텐센트가 운영하는 SNS인 QQ와 위챗 등을 통해 유입되고 있다고도 류 CEO는 전했다. 중국인의 '국민 PC·모바일 메신저'로 불리는 QQ와 위챗 이용자수는 각각 8억, 9억명 이상에 달하고 있다. 

2004년 전자상거래 사업을 시작하며 징둥닷컴을 창업한 류 CEO는 전형적인 자수성가형 기업가로 잘 알려져있다. 그는 징둥닷컴을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중국 인터넷 '빅4'로 키웠다. 현재 중국에서는 이들 4개 기업의 이니셜을 따서 'BATJ'라 부르기도 한다.  

중국 시장조사업체 이관(易觀)에 따르면 올 2분기 중국 B2C 시장 점유율은 알리바바 티몰이 51.3%로 1위, 징둥이 32.9%로 2위를 차지했다. 앞서 1분기 수치와 비교하면 징둥의 시장점유율은 26.7%에서 6%포인트 이상 늘어난 반면 티몰은 1분기 55.8%에서 4%포인트 이상 줄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