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LG 위협하는 중국 징둥팡(BOE)…상반기 실적 급등

배인선 기자입력 : 2017-08-30 09:54수정 : 2017-08-30 15:09
매출 446억위안…전년 同比 68.65% 급등…흑자 전환 잇단 생산라인 건설…세계 스마트폰, 노트북 디스플레이 출하량 1위 하반기 패널가격 하락에 실적 압박 우려도

징둥팡. [그래픽=아주경제DB]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공급업체인 징둥팡(京東方·BOE)이 올 상반기 패널 가격 상승세에 두드러진 실적을 올렸다. 

28일 징둥팡에 따르면 올 상반기 매출액이 446억 위안(약 7조5800억원)으로, 전년 같은기간과 비교해 68.65% 올랐다. 특히 디스플레이와 센서 분야에서 매출액이 402억6000만 위안으로 전체 매출의 90% 이상을 차지했다.

같은 기간 순익은 43억 위안(약 7314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징둥팡은 지난해 상반기 5억1600만 위안의 적자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 순현금흐름은 106억3900만 위안으로 전년 대비 289.11% 급등했다.

현지 경제일간지 21세기경제보는 "올 상반기 다른 디스플레이 패널업체들도 전체적으로 실적이 개선됐지만 특히 징둥팡의 실적 상승세가 두드러졌다"며 "이는 올 상반기 패널가격 급등세와 더불어 징둥팡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해 공격적 행보를 보인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징둥팡은 현재 안후이성 허페이에 10.5세대 LCD(액정표시장치) 공장을 건설 중인데 이어 후베이성 우한에도 10.5세대 LCD 공장을 세우기로 했다. 앞서 5월에는 중국 최초로 쓰촨성 청두에 6세대 '휘어지는(플렉시블)' 아몰레드(AMOLED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생산라인도 가동하며 대대적인 물량공세에 나섰다. 징둥팡은 현재 중국내 12개 디스플레이 생산라인을 건설 혹은 운영 중이다.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에 따르면 올 6월말 기준으로 징둥팡은 전 세계 시장에서 스마트폰, 태블릿PC, 노트북 디스플레이 출하량 1위, 데스크톱 PC와 TV 패널 출하량 2위를 기록했다.

징둥팡은 최근 연구개발(R&D)에도 주력하고 있다. 징둥팡에 따르면 올 상반기 R&D에만 모두 31억7000만 위안을 투입했다. 신규 출원 특허수는 4000건 이상에 달한다. 이중 휘어지는 올레드(OLED 유기발광 다이오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야 신규특허 출원건수는 전년 같은기간보다 22% 늘었다. 징둥팡은 현재 모두 5만5000건 이상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다만 하반기에는 글로벌 패널 가격 하락으로 실적 압박을 면치 못할 것이란 게 업계 전망이다. 우룽빙(吳榮兵) IHS 마킷 고급 애널리스트는 "공급량이 충분한데 올 2,3분기 들어 수요량은 점차 둔화하면서 내년까지 패널 가겨 하락 압박이 비교적 클것"이라며 "징둥팡을 비롯한 패널업체 영업수익이 어느정도 영향을 받을것"이라고 내다봤다.

징둥팡은 1993년 4월 베이징에 설립된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공급업체다. 그동안 삼성과 LG가 장악하고 있던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을 넘보며 위협적인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IHS 마킷은 징둥팡이 2019년 세계 최대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패널 공급업체가 될 것이란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