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마윈의 알리바바, 부동산 시장에 뛰어들다

박은주 기자입력 : 2017-08-19 06:00수정 : 2017-08-19 06:00
항저우시와 '스마트 주택임대 플랫폼' 부동산 정보 통합관리로 '신용 임대'

세계 최대 거래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창립자 마윈(馬雲) [사진=신화통신]


첫 주택임대 시범지구로 지정된 12개 도시 중 하나인 항저우(杭州)에서 중국 최초로 인터넷을 통한 부동산 매물·신원 정보 확인이 가능한 '스마트 주택임대 플랫폼'이 만들어진다.  

왕이(網易)신문 등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9일 항저우시 주택보장과부동산관리국(이하 항저우시)과 세계 최대 거래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알리바바 산하의 즈마신용(芝麻信用)사가 공동으로 ‘스마트 주택 임대 플랫폼’을 개설하기로 했다. 

스마트 임대주택 플랫폼은 항저우시의 공공임대주택, 장기 임대주택, 개인 임대주택 등 모든 부동산 정보를 통합·관리해주는 시스템이다. 

항저우시는 신용평가 과정, 기업·개인·매물·평가·신용 등에서 정보의 투명성을 확보해 현재 중국 부동산 시장에서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허위 매물, 불확실한 임대 관계 등의 문제들을 개선한다는 목표다.  

스마트 임대주택 플랫폼에는 매번 참신하고 선구적인 비전을 제시해 중국 IT계에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는 거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부동산 시장에 진출한다는 소식도 업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알리바바가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어떤 혁신을 보여줄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

타오바오(淘寶) 평가체계와 즈마신용체계를 이용해 '임대 신용시스템'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즈마신용의 실명 인증, 개인·기업 신용 평가, 신용평가에 따라 보증금을 면제하거나 블랙리스트에 기재되는 등 각종 신용 평가제도를 도입한다.

항저우시는 플랫폼의 출시 시기를 오는 9월 말로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항저우시는 중국 전국에서 가장 먼저 ‘신용 임대 시대’를 맞이하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항저우시의 주도 하에 중국 IT 기업 알리바바의 핀테크 시스템, 빅데이터와 IT 기술을 총동원해 기존 주택 임대차 시장의 각종 문제를 해소하고 건전하고 투명한 부동산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것이 이 플랫폼의 사업 목표다.

중앙 당국은 이전부터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여왔다. 몸집이 큰 중국의 부동산 시장은 IT 거물인 알리바바까지 가세하면서 중개인을 거치지 않고 직매하는 방식과 장기적 관점에서의 투트랙 정책 등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향후 중국 부동산 시장에서 보증금 없이 주택을 임대할 수 있게 되고 주택임대 관련 분쟁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쥔칭(韓君卿) 항저우시 부동산소유권거래 등기관리센터 주임은 "항저우에서 시작된 '스마트 주택 임대 플랫폼’은 부동산 시장의 서비스 품질을 높여서 시장의 고질병을 해결해서 점차 전국적인 흐름으로 번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네티즌 의견

2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