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증시 마감]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에 이틀째 강세장

배인선 기자입력 : 2017-08-15 16:24수정 : 2017-08-15 16:35

중국증시. [사진=아주경제DB]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속에 중국증시가 15일 이틀째 강세장을 이어갔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3.9포인트(0.43%) 오른 3251.2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39.97포인트(0.38%) 오른 10559.78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5.09포인트(0.28%) 오른 1798.57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2045억, 2505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농약 화학비료(1.63%), 화공(0.99%), 정유(0.93%), 전자부품(0.86%), 금융(0.84%), 교통운수(0.61%), 부동산(0.52%), 전자IT(0.45%), 자동차(0.37%), 기계(0.35%), 석탄(0.31%), 건설자재(0.3%), 전력(0.27%), 호텔관광(0.2%) 등으로 강세를 보인 반면 시멘트(-0.79%), 비철금속(-0.61%), 가전(-0.44%), 주류(-0.32%), 미디어 엔터테인먼트(-0.15%), 바이오제약(-0.05%) 등으로 약세를 나타냈다.

최근 북·미간 긴장감 고조로 인한 지정학적 리스크 우려가 완화하며  투자심리가 되살아나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위험 회피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쥐펑컨설팅은 지정학적 리스크 외에 시장에 비교적 큰 악재는 없는만큼 상하이종합지수가 재차 3300선 돌파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시중 유동성 우려도 잦아들었다.  인민은행은 이날 1년물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를 3995억 위안 규모를 공급하면서 금리는 기존과 동일한 3.2%로 유지했다. 이날 인민은행은 공개시장 조작을 쉬는 대신 만기가 돌아온 역레포(역환매조건부채권) 1400억 위안과 MLF 자금 2875억 위안을 거둬들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