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ydvCkgNi4yODMz7JyE7JWILi4uMC4xMSUg6rCA7LmYIO2VmOudv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3일) 6.2833위안...0.11% 가치 하락
[사진=아이클릭아트]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3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69위안 높인 6.2833위안으로 고시했다. 2일 역내 위안화의 오후 4시30분(현지시간) 공식 마감가가 6.2803위안, 밤 11시 30분 마감가는 6.2815위안으로 소폭 절하된 것을 반영했다.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7274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9395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8277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68.32원이다.
2018-04-03 10:57:59
7KSR6rWtIOq4iOycteyXheqzhCwg7JisIDHrtoTquLAg7ISx7J6l66WgIDYuOCUg7KCE66ed
중국 금융업계, 올 1분기 성장률 6.8% 전망
[그래픽=아주경제 DB] 지난해 시장 전망을 웃도는 성장률을 보였던 중국 경제가 올해도 순항할 전망이다. 증권일보(證券日報)는 2일 싱예(興業)연구공사, 화타이(華泰)증권, 자오퉁(交通)은행, 시난(西南)증권 등 다수 금융회사의 전망을 종합해 올 1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8%로 큰 폭의 둔화없이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달 열린 중국 최대 정치행사 양회(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제시한 목표치인 '6.5% 안팎'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루
2018-04-02 15:42:40
4oCc7Iqd7JWIIOyngO2VmOyyoCwg6rOg7IaN64+E66GcIOuTsSDqsbTshKTspJHigJ0g7KSR6rWtIOyKneyViOyLoOq1rCDstpzrspQgMeyjvOuFhCA=
“슝안 지하철, 고속도로 등 건설중” 중국 슝안신구 출범 1주년
슝안신구 출범 1주년 주요사건 일지. [자료=홍콩명보] ‘시진핑(習近平) 특구’로 불리는 중국 허베이(河北)성 슝안신구(雄安新區)가 출범 1년을 맞아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했다. 선전(深圳)특구, 상하이(上海) 푸둥(浦東)신구에 이은 세 번째 국가급 경제특구로서 슝안신구는 과밀화된 수도 베이징(北京)의 기능을 분산하기 위해 중국 지도부가 추진한 국가대계다. 슝안신구는 개발 초기 100㎢ 규모로 추진되다 점차 범위를 확대해 장기적으로 2000㎢의 면적을 개발한다. 이는 서울시 면적(605㎢)의 약 3.3배에
2018-04-02 15:32:13
NOyblCDssqvqsbDrnpjsnbwsIOykkeq1rSDsnITslYjtmZQg6rOg7Iuc7ZmY7JyoIDYuMjc2NOychOyViC4uLjAuMTklIOygiOyDgQ==
4월 첫거래일,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 6.2764위안...0.19% 절상
[사진=신화통신] 중국이 미국을 향한 보복관세에 나서며 무역전쟁 긴장감이 다시 고조됐지만 위안화는 안정적으로 4월 첫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2일 위안화의 달러대비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17위안 낮춘 6.2764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19% 상승했다는 의미다. 무역전쟁 우려가 다시 커졌지만 크게 영향을 받지는 않았다. 미국의 중국을 향한 관세폭탄에 맞서 중국도 보복에 나섰다. 중국 재무부는 2일부터 과일, 돼지고기 등 128개의 미국산 수
2018-04-02 10:54:38
7KSR6rWtIO2ZmOq1rOyLnOuztCDigJzrr7jqta3snbQg65WM66aw66eM7YG8IOq3uOuMgOuhnCDrj4zroKTspITqsoMiICA=
중국 환구시보 “미국이 때린만큼 그대로 돌려줄것"
[사진=중국 재무부 홈페이지] 중국이 미국산 상품 128개 품목에 대해 최대 25% 관세를 부과하는 보복조치를 발동한 데 대해 중국 관영 언론이 "이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절대 타협할 수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2일 중국 재무부는 이날부터 미국에서 수입하는 돼지고기, 과일, 넛류, 와인 등 128개 품목에 최대 25%의 관세 보복조치를 발동한다고 발표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2일 사평에서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달 수입산 알루미늄, 철강에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이 중국에 미
2018-04-02 10:10:31
5LitLCDrjIDrr7gg66y07JetIOuztOuztSDsi5zsnpHrkJDri6QuLjEyOOqwnCDrr7jqta3sgrAg7IiY7J6F7ZKIIOuztOuztSDqtIDshLgg67aA6rO8
中, 대미 무역 보복 시작됐다..128개 미국산 수입품 보복 관세 부과
[자료=중국 재정부] 미국을 향한 중국의 무역 보복이 2일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중국 재정부는 국무원 비준을 거쳐 이날부터 과일, 제조품, 돼지고기 등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한 관세 양허 의무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관세 양허는 국가 간 협상을 통해 특정 품목 관세를 일정 수준 이상으로 부과하지 않는 것을 뜻한다. 중국 재정부의 ‘미국산 일부 수입품 관세 양허 중단 통보’에 따라 미국에서 수입되는 돼지고기, 재활용 알루미늄 등 8개 품목의 관세는 25%로 상향 조정되고, 과일
2018-04-02 09:59:10
IuuvuOq1rSDsp4Dsnqzqtowg6rO16rKpIOunnuuMgOydkeKAnSDspJHqta3rj4Qg7Jm46rWt6riw7JeFIO2VmOydtO2FjO2BrCDtiKzsnpAg7Ius7IKsIOqwle2ZlCA=
"미국 지재권 공격 맞대응” 중국도 외국기업 하이테크 투자 심사 강화
미중 무역전쟁. [사진=바이두]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 초점이 지적재산권이나 하이테크 기술에 맞춰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외국기업의 중국 하이테크 분야 투자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조치를 마련했다. 최근 미국이 국가 긴급 사태에 관한 법률을 채택해 반도체와 5세대통신(5G) 무선통신 분야에 대한 중국의 미국 투자를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하자마자 나온 것이다. 중국 국무원은 29일 ‘지재권 해외 이전과 관련한 방법(시범안)’을 발표해 기술 수출이나 외국투자자의 중국 기업 인수 과
2018-03-30 14:34:25
Iue+jiDslYXroKztlZwg7ZaJ7JyE64qUIO2MkOuPhOudvOyDgeyekCDsl6zripQg6rKDIiDrr7jqta3sl5Ag6rK96rOg7ZWcIOykkeq1rSA=
"美 악렬한 행위는 판도라상자 여는 것" 미국에 경고한 중국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사진=중국 상무부] "미국의 악렬한 행위는 마치 판도라 상자를 여는 것처럼 연쇄반응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보호무역주의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만연할 수 있다." 중국 상무부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발(發)무역전쟁에 강한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고 당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등이 30일 보도했다. 최근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600억 달러어치 관세를 부과하는 계획을 60일간 유예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열린 기자회견이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
2018-03-30 09:55:14
6riJ65OxIO2bhCDquInrnb0sIOyalOuPmey5nCDspJHqta0g7JyE7JWI7ZmUIOq0nOywruuCmA==
급등 후 급락, 요동친 중국 위안화 괜찮나
[사진=아이클릭아트] 지난 2015년 환율개혁 이후 2년 7개월만의 최고치를 잇따라 새롭게 경신했던 위안화가 29일 큰 폭으로 하락 반전하며 시장 불안감을 키웠다. 하지만 중국 시장에서는 일시적 현상으로 위안화 환율이 합리적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고 판단하는 분위기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29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261위안 높인 6.3046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전거래일 대비 0.42% 가량 가치가 하락했다는 의미로 지난 2월 9일 이후 최대 절하폭이다. 소폭 변동
2018-03-29 11:34:24
J+q4iOycteuPhOyLnCcg7KSR6rWtIOyDge2VmOydtCDquIjsnLXsoITrrLjrspXsm5Ag7ISk66a9
'금융도시' 중국 상하이 금융전문법원 설립
상하이 푸둥지구 전경.[사진=Pixabay] 중국 최대 금융도시 상하이(上海)에 금융 관련 소송을 전문적으로 처리하는 금융법원이 설립된다. 최근 중국 지도부가 안방(安邦)보험 등 기업의 금융 불법행위 단속을 벌이는 가운데 나온 소식이라 주목된다. 29일 증권시보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주재로 전날 열린 중앙전면심화개혁위원회 1차회의는 상하이에 금융법원을 설립하는 방안을 통과시켰다. 관영 신화통신은 “이는 실물경제에 대한 금융적 지원을 강화하고, 금융리스크를 예방하고, 금융개혁을
2018-03-29 11:13:36
66mU7L2p6rCV7JeQIOuPiCDtkbjripQg7KSR6rWtwrfsnbzrs7jigKY0ODgwa20g7J+B7YOI7KCEIOu2iOu2meyXiOuLpA==
메콩강에 돈 푸는 중국·일본…4880km 쟁탈전 불붙었다
중국,일본 메콩강 경제개발 주도권 경쟁.[그래픽=임이슬 기자.] '동남아시아 젖줄'로 불리는 메콩강 유역은 동남아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중국과 일본이 공들이는 주요 지역이다. 중국과 일본은 서로 각기 다른 협력 메커니즘을 주도하며 메콩강 유역에서 경제·외교적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메콩강은 중국 칭하이성에서 발원해 티베트, 윈난(雲南)을 거쳐 미얀마·라오스·태국·캄보디아·베트남을 흐르는 총 4880㎞의 대하천이다. 중국에서는 란창(瀾滄)강으로 부른다. 메콩강
2018-03-29 08:00:00
7KSR6rWt7Yq57IOJIOq4iOycteq0gOumrOqwkOuPhSDrqqjrjbjsnZggJ+2CpOunqCcg6raI7IiY7LmtICLqs7Xsi53sp4Htlajrp4wgNOqwnCIg
중국특색 금융관리감독 모델의 '키맨' 궈수칭 "공식직함만 4개"
궈수칭 인민은행 당서기(오른쪽)과 이강 인민은행 행장. “길은 처음부터 있는 것이 아니다. 지나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길은 자연스럽게 만들어진다.” 중국 근대 문학가 겸 사상가 루쉰(鲁迅)이 한 유명한 말이다. 최근 중국 금융 관리감독 기구 재편 과정에서 인민은행 당서기 겸 부행장, 은행보험관리감독위원회(은보감회) 당서기 겸 주석이라는 네 개 직함을 한꺼번에 얻은 궈수칭(郭樹淸)이 과거 사회과학원에서 '비교사회주의체제'로 박사 학위를 딸 당시 쓴 논문 ‘모델의 변혁과 변혁의 모델&
2018-03-28 17:22:15
7Iuc7KeE7ZWRICfqsr3soJzssYXsgqwnIOulmO2XiCAnMe2WiTLtmownIOyLnOywsC4uLiLthrXtlakg6rCQ64+F7Jy866GcIOumrOyKpO2BrCDsnqHsnpAi
시진핑 '경제책사' 류허 '1행2회' 시찰..."통합 감독으로 리스크 잡자"
지난 20일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류허(劉鶴) 중국 신임 부총리 [사진=AP/연합]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의 오랜 친구이자 '경제책사'로 불리는 류허(劉鶴) 부총리가 '1행2회(인민은행·은보감회·증감회)' 첫 시찰에 나서 "통합·감독을 통해 리스크에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 부총리는 '1행2회'를 아우르는 최상위 감독기구인 '금융안정발전위원회(이하 금안회)' 주임을 겸임하고 있어 사실상 중국 경제·금
2018-03-28 16:55:05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jjsnbwpIDYuMjc4NeychOyViC4uLjAuMDUlIOqwgOy5mCDsg4Hsirk=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28일) 6.2785위안...0.05% 가치 상승
[사진=신화통신] 위안화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상승폭은 크게 줄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거래센터는 28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31위안 낮춘 6.2785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05% 소폭 상승했다는 의미다.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7910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9559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9015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70.96원이다.
2018-03-28 11:15:45
7KSR6rWtIOq0gOyYgeyWuOuhoCAi66+46rWtIOustOyXreyghOyfgSwg7KCcIOuwnOuTsSDssI3snYQg6rKDLi4u7KSR6rWtIOq4sOyIoOynhOuztCDrqrsg66eJ7JWEIg==
중국 관영언론 "미국 무역전쟁, 제 발등 찍을 것...중국 기술진보 못 막아"
[자료=아주경제DB] 중국 관영언론이 미국의 '무역법 310조'에 의거한 무역도발이 제 발등을 찍는 어리석은 행동이라며 입장 변화를 강하게 요구했다. 미국이 강경하게 나오면 중국의 보복 수위도 점차 높아질 것이라며 위협하기도 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8일 '미국의 힘이 세지면 중국의 반작용도 커진다'라는 제목의 사평을 게재하고 "미국이 무역법 301조를 동원해 거액의 관세를 매길 품목을 공개할 예정인데 이는 세계무역기구(WTO) 규칙과 무역 호혜의
2018-03-28 08:13:09
7KSR6rWtIOqzteyDgeydgO2WiSAi66+4wrfspJEg66y07Jet7KCE7J+BIOydtOygnCDsi5zsnpEsIDEx7JuUIOy1nOqzoOyhsCDsoITrp50i
중국 공상은행 "미·중 무역전쟁 이제 시작, 11월 최고조 전망"
[사진=아주경제 DB] 중국 공상은행인터내셔널(工銀國際) 경제학자들이 미·중간 무역전쟁이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갈등이 계속 심화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협상의 길로 갈 수 밖에 없다며 낙관의 끈도 놓치 않았다. 청스(程實) 연구부 주임을 필두로 한 왕위저(王宇哲), 첸즈쥔(錢智俊) 등 공상은행인터내셔널 소속 경제학자들이 이러한 예상과 함께 올 11월 양국간 무역 갈등이 최고조에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고 봉황국제(鳳凰國際)iMarkets이 26일 보도했다. 이와 동시에 무역전쟁이 당분
2018-03-27 13:32:52
7KSR6rWtIOychOyViO2ZlCDqsIDsuZggMuuFhCA36rCc7JuU656YIOy1nOqzoCwgMjfsnbwg6rOg7Iuc7ZmY7JyoIDYuMjgxNuychOyViA==
중국 위안화 가치 2년 7개월래 최고, 27일 고시환율 6.2816위안
[사진=신화통신] 달러 약세에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27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377위안 낮춘 6.2816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전일 대비 0.60% 크게 상승했다는 뜻이다. 이는 2015년 8월 11일 환율 6.2298위안 이후 최저치로, 가치가 2년 7개월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환율이 6.3위안 아래로 떨어진 것도 지난 2월 8일 이후 처음이다. 달러가 약세를 지속하면서 위안화 가치가 큰 폭으로 상승한
2018-03-27 10:40:29
Iuykkeq1reyLnOyepSDrjZQg6rCc67Cp7ZWg6rKDIiDrpqzsu6TssL0g7LSd66asLCDslaDtlIzCt+2AhOy7tOuTsSDnvo7quLDsl4Ug7LSd7IiY65OkIOu2iOufrCDqsITri7Ttmow=
"중국시장 더 개방할것" 리커창 총리, 애플·퀄컴등 美기업 총수들 불러 간담회
26일 팀 쿡 애플 회장과 이야기 나누는 리커창 총리.[사진=중국정부 홈페이지]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애플·구글·퀄컴 등 미국기업 총수들과 만나 중국의 시장 개방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역전쟁엔 승자가 없다며 미국 정부를 향해 경고 목소리를 높였다. 리 총리는 26일 중국 발전고위급포럼에 참석한 각국 기업인들과 가진 좌담회에서 "대외개방은 중국의 기본 국가정책"이라며 "중국 대외개방 대문은 점점 더 활짝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베이징청년보 등 현지
2018-03-27 09:21:19
U0ssIOS4rSAn67CY64+E7LK0IOq1tOq4sCcg6rKo64OlIDIwMDDslrUg7Yis7J6QIOy2lOynhA==
SK, 中 '반도체 굴기' 겨냥 2000억 투자 추진
SK머티리얼즈의 중국 2공장 부지로 유력한 쓰촨성 즈궁시 위치. [사진=구글 캡처] '반도체 굴기'를 선언한 중국을 겨냥해 SK가 2000억원 규모의 선제적 투자에 나선다. 반도체 제조에 필수적인 특수가스 공장을 새로 지어 급팽창하는 시장을 선점하겠다는게 SK의 복안이다. 26일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SK머티리얼즈는 중국 내 두번째 삼불화질소(NF3) 공장 부지로 쓰촨성 즈궁시를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이달 초 시찰단이 현지를 찾아 지방정부 수뇌부와 투자 규모 및 인프라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2018-03-27 03:00:00
7J206rCVIOykkeq1rSDsnbjrr7zsnYDtlonsnqUg7LKrIOqzteqwnCDsl7DshKQgIuumrOyKpO2BrCDsnqHqs6Ag6rCc67Cp7J2AIOqzhOyGjSIg
이강 중국 인민은행장 첫 공개 연설 "리스크 잡고 개방은 계속"
이강 신임 인민은행 행장이 25일 '2018 중국 발전고위급 포럼'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저우샤오촨(周小川)의 뒤를 이은 이강(易綱) 신임 중국 인민은행 행장(총재)이 첫 공식 행사에서 금융시장이 직면한 리스크와 이에 대한 대응을 강조하고 향후 정책 향방을 소개했다. 이 신임 행장은 25일 베이징에서 열린 '2018 국가발전 고위층 포럼'에 참석해 현재 당국이 해야할 금융 업무는 크게 3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며 △온건·중립 통화정책의 적절한 운용 △금융 개혁·개방
2018-03-26 11:3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