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전차군단' 독일, 멈췄다…멕시코 1-0 승리 '최대 이변'

박경은 기자입력 : 2018-06-18 04:11수정 : 2018-06-18 04:11

[18일(한국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독일-멕시코 경기에서 멕시코 선수들이 독일을 1-0으로 꺾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아스텍 군단’ 멕시코가 월드컵 첫 경기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 ‘전차군단’ 독일을 무너뜨렸다.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이다.

멕시코는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독일을 1-0으로 꺾었다. 한국, 스웨덴과 한 조에 속한 멕시코는 이번 독일전에서 승점 3점을 챙기며 조 1위로 올라섰다.

이날 승부는 멕시코가 ‘우승 후보’ 독일을 꺾었다는 점에서 이번 대회 최대 이변으로 여겨진다. 멕시코는 F조에서 강력한 상대로 꼽히는 독일에 승리함에 따라 16강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반면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독일은 예상치 못한 패배로 충격에 빠졌다.

이날 경기 전반 35분, ‘멕시코의 신예’ 이르빙 로사노가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다. 월드컵에 처음으로 출전한 로사노는 역습 상황에서 동료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의 침투 패스를 받은 후, 왼발로 공을 한 번 접어 수비수를 제치고 왼쪽 골문 구석으로 낮게 깔아 찬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멕시코는 이후 독일의 파상공세를 막아냈다. 독일은 후반에만 17차례의 슈팅을 퍼부었지만, 멕시코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멕시코는 총 슈팅 수 12-25로 밀리고도 날카로운 역습으로 독일의 골문을 위협하는 등 효과적인 경기력으로 첫 경기 최상의 결과를 만들어냈다. 

로사노는 이날 경기에서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한방’으로 경기 최우수 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Man Of The Match)'에 뽑혔다. 경기 뒤 로사노는 FIFA와 인터뷰에서 “내 생애 최고의 골이었다”며 “멕시코 축구 역사상 최고의 골은 아닐 수 있지만, 최고의 골 후보로는 뽑힐 만 하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 번 “내 생애 최고의 골이다”라고 외치는 등 자신의 골에 감격한 모습을 보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