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쇄신] 조연행 회장 "금융사 회장의 권력 견제해야"

박호민 기자입력 : 2019-04-05 17:15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인터뷰 "사외이사 독립성 높이는 것도 방법" “손쉬운 사업보다 미래 먹거리 발굴”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사진=박호민 기자]

[데일리동방] “금융사 회장들의 막강한 권력을 견제하고, 탐욕스러운 자본으로부터 금융소비자를 보호해야 합니다.”

5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은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금융사는 사회적인 책임이 남다르다는 게 그의 견해다. 따라서 금융사 회장이 인사를 통해 막강한 권한을 휘두르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조연행 회장은 “금융사 회장들은 경영진을 구성하는 임원후보추진위원회에 막강한 영향력을 휘두르는 경우가 많다"며 "회장의 영향력이 집중되지 못하도록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외이사의 독립성을 높이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조연행 회장은 “권력기관의 인사들이 사외이사로 오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은 회사 경영진을 견제하기보단 경영진의 방패막이로 전락하는 게 현실이다”고 지적했다. 또 내부통제 기준 및 위험관리 기준을 명확히 할 것도 주문했다.

특히 이런 기업문화에선 금융소비자의 권익이 제대로 보호받지 못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조연행 회장은 “금융사들은 지주회사, 대표이사 위주로 돌아가기 때문에 소비자 권익보다는 주주이익 위주로 회사가 운영된다"며 "결국 탐욕적인 경영방침으로 공공성이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월가의 금융 위기가 그렇게 발생했다”먀 "금융소비자를 이른바 ‘헌팅’ 대상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금융협동조합을 대안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현재 협동조합은 신협뿐이지만, 금융소비자 운동이 활발히 전개되는 만큼 환경이 더욱 나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조연행 회장은 “금융사들이 금융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손쉬운 사업에 치우치다 보니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며 “금융사들은 스스로 망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더 적극적으로 미래 먹거리를 찾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