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박지원 향해 “문재인 배신하고, 안철수 총 겨누고”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1-21 09:58
"진정한 배신의 아이콘" 비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목포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을 향해 “일생을 통해 불세출 배신의 신공을 보여준 진정한 배신의 아이콘”이라고 비판했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 건너에 아파트 하나 소지해 본 적이 없는 제가 어딜 감히 진정한 배신의 아이콘과 견주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당 대표 배신하고 나가서 당 만들고 안철수 후보 대선 끝나자 바로 배신, 총을 겨눴다”면서 “목포 박홍률 시장을 지지난 지방선거에서 후보 공천 직전에 배신, 다른 후보를 공천하고. 어디 이것뿐이겠습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콘’ 정도 얘기를 들으려면 인생을 통한 한 분야의 경력이 충분히 쌓여 자타가 공인하는 전문가로 인정을 받아야 한다”며 “그분의 ‘아이콘’급 배신 경지 정도 경력은 쌓아야 어느 분야든 ‘아이콘’ 대접을 받을 수 있다”고 꼬집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