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UAE 왕세제와 정상회담…新산업·국방 협력 확대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2-27 08:13
이재용 삼성 부회장 등 기업인 오찬 초청받아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


한·아랍에미리트(UAE) 정상이 27일 양자 회담을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의 교역·투자·건설·인프라·에너지 등의 교류 현황을 점검한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전날(26일) 1박 2일 일정으로 공식 방한했다. 이번 방한은 2014년 2월 이후 5년 만이다.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반도체와 5세대(5G) 이동통신 등 고부가가치 신산업을 비롯해 △국방·방산 △농업 △보건·의료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및 우주 △신재생에너지 등에 관해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등도 논의 대상이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 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 성명을 채택한다.

이어 각 분야의 협정 및 양해각서 서명식과 공식 오찬을 할 예정이다. 오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 기업인들이 초청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는 전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친교 만찬을 하고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재확인했다. 이 자리에는 임종석 대통령 UAE 특임외교 특보도 함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