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CGTN, 외국 대행기관 등록..."美, 영향력 확대 견제에 나서나"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2-07 18:01
CGTN AMERICA, FARA에 따라 향후 예산·지출내역 제출해야...

[사진=CGTN AMERICA 페이스북 캡처]


미국 법무부는 중국 중앙TV(CCTV)의 영어방송 자회사인 중국국제텔레비전(CGTN) 워싱턴지국을 '외국 대행기관(foreign agent)'으로 등록했다. 중국 관영 언론들을 일종의 '스파이'로 간주해 미국에 미치는 영향력을 제한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CGTN의 워싱턴지국인 'CGTN 아메리카'가 미국 법무부의 통보에 따라 외국 대행기관으로 등록했다.

앞서 미국 법무부는 지난해 9월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新華社)과 CGTN에 외국로비공개법(FARA) 대상인 외국 대행기관으로 등록할 의무가 있다고 통보한 바 있다. FARA는 미국 정책이나 여론에 영향을 미치는 모든 정부·개인·기관을 등록하도록 한 법으로, 여기에 등록한 곳들은 연간 예산내역·지출내역·활동범위·외국 정부와 관계 등을 밝혀야 한다. 또, 앞으로 방송이나 출판물에 '외국 대행기관'이라는 자격을 반드시 고지해야 한다.

외국 대행기관으로 등록한 CGTN 아메리카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의 예산 내역과 회사 내부 정보를 제출했다. 예산 총 800만 달러(약 90억960만원) 가운데 인건비 570만 달러가 포함됐고, CGTN 아메리카에 근로자 180명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매체가 전했다.

CGTN 아메리카는 FARA에 따라 앞으로의 예산내역, 지출내역 등 관련 서류를 매년 제출해야 한다.

CGTN의 이번 조치는 중국이 미국 내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 벌이는 로비 활동이나 여론전 등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더욱이 미·중 무역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기 때문에 더욱 주목받았다. 

신화통신은 미국 법무부의 요청에도 아직 외국 대행기관으로 등록하지 않은 상태다. 

한편, 지난 2017년 미국은 '러시아 스캔들' 이후 미국 대선 개입에 연루됐다는 이유로,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위성방송 러시아투데이(RT), 스푸트니크를 외국 대행기관으로 등록하도록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