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림의 아름다움’ 벨리즈...중남미의 진주인 이유는?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1-26 11:06
아름다운 경관·산호초

벨리즈 바다 모습 [사진=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홈페이지 캡쳐]


‘걸어서 세계속으로’에서 중남미 국가 벨리즈가 소개돼 주목받고 있다.

26일 방송된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는 ‘느리게 사는 즐거움, 벨리즈’ 편이 소개됐다.

벨리즈는 북쪽으로는 멕시코, 서쪽으로는 과테말라과 접하고 있다. 한반도의 10분의 1크기인 벨리즈는 자연을 있는 그대로 보존해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벨리즈는 아름다운 바다와 산호초로 ‘카리브해의 보석’으로도 불린다. 공용어는 영어지만 스페인어 사용인구도 적지 않다. 수도는 벨모판이고 최대 도시는 벨리즈시티다.

특히 할리우드 특급 배우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극찬한 나라로 잘 알려져 있다. 디카프리오는 벨리즈 인근 섬을 고가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벨리즈는 우리나라와 1987년 4월 14일 수교했다. 멕시코 주재대사가 외교관계업무를 담당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