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1·2차보다 어려운 3차 남북정상회담…文정부 성패 달렸다"

김신회 기자입력 : 2018-09-16 14:42수정 : 2018-09-16 15:00
3차 남북정상회담 외신도 촉각…"가장 험난한 도전"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판문점선언에 서명한 후 맞잡은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오는 18일 예정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외신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외신들은 이번 회담이 1·2차에 비해 훨씬 더 어려울 것이라며, 회담 결과가 문재인정부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이번 회담이 문재인정부 들어 열린 남북정상회담 가운데 가장 험난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4월 1차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전쟁 공포를 누그러뜨렸다면, 5월 2차 회담은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담보하는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3차 회담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그동안 밝힌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입장을 보다 명확하게 바로잡아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협상에 돌파구를 내야 하는데 여의치 않은 분위기다.

AP는 북미협상이 최근 몇 주 새 불협화음을 내고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둘러싼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문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계획을 취소하기도 했다. 그 사이 문 대통령은 다시 한번 북미협상의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한다는 압력에 직면했다.

AP통신은 이번 회담 결과가 북한과 미국이 더 큰 차원의 핵협상을 어떻게 벌일지 보여주는 중요한 지표가 될 수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서 보다 명확한 비핵화 의지를 확인받아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3차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정부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에게 이번 회담은 한반도 평화뿐 아니라 정권의 명운이 걸린 문제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의 유화적인 대북정책은 그간의 성과로 환영 받았지만, 최근 경기악화 속에 일어난 '일자리 쇼크'와 부동산가격 폭등 등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이 여파로 한국갤럽 설문조사에서 지난 4월 1차 남북정상회담 뒤 83%에 달했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7일 49%로 추락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50%를 밑돈 건 이때가 처음이다.

블룸버그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난 14일 다시 50%로 반등한 데 주목했다. 14일은 1차 남북정상회담의 결실인 4·27 판문점 선언 합의사항 가운데 하나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개성공단에서 문을 연 날이다. 이로써 남북은 24시간 상시소통이 가능해졌다. 블룸버그는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한국에서 경제에 대한 좌절감을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통신도 다른 외신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회담 분위기가 문 대통령에게 전보다 호의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특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무산되면서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이 차질을 빚게 됐다고 꼬집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일정이 미뤄진 것도 이 때문이라는 것이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북한의 철도·도로 현대화도 돕겠다고 했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한국이 실질적인 비핵화가 실현되기도 전에 북한에 너무 많은 걸 내주는 게 아닌지 경계하고 있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