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여야 의원,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서 한목소리 축하

공동취재단·박은주 기자입력 : 2018-09-14 17:27수정 : 2018-09-14 18:42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판문점 선언으로 합의된 지 140일 만인 14일 개성공단에서 문을 열었다. 14일 개성공단 내 남북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등이 제막을 하고 있다. [개성 사진공동취재단]


14일 개성공업지구(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가운데, 행사에 참석한 여야 의원들이 한목소리로 축하의 뜻을 전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평화의 길을 더 다져서 통일로 가는 꿈을 키워나가는 시작이라고 본다"며 "연락사무소를 넘어 상호대표부로 발전하고 개성공단도 재개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은 "상시적인 남북접촉을 통해서 그동안에 쌓인 불신이 해소되고 신뢰 관계가 구축되면서 남북관계 진전에 큰 교두보를 활보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면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우리 측에서는 초대 소장을 겸하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박병석·이인영·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 의원,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 등 50여 명이 개소식을 찾았다.

북측은 북측 소장을 맡은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과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