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8 아시안게임 ​'한국-키르기스스탄' 축구중계 시청률 1위는? SBS ···동시간대 1위 차지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8-21 07:54수정 : 2018-08-21 07:54

[사진= SBS 제공]


SBS의 2018 아시안게임 축구 예선전 시청률이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SBS는 지난 20일 밤 9시(한국시간) 부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3차전인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를 중계방송했다. 최용수 축구해설위원과 배성재캐스터, 장지현 해설위원이 나서며 후반 18분 손흥민선수의 첫골소식에 이은 1대 0 승리, 이에 따라 한국이 조 2위로 16강진출에 성공한 소식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특히, 이날 해설가로 데뷔한 최용수 위원이 연신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이면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전반 28분 무렵 황인범 선수가 강력한 슛팅을 선보였지만 골대 위를 넘어가자 “제가 좋아하는 황선홍선배의 슈팅을 보는 것 같습니다”를 시작으로, 전반전 마치기 직전 손흥민 선수의 역습이 이어지는 와중에도 심판이 휘슬을 불때는 “아 레프리 마음에 안 드네요 진짜”라며 속 시원한 발언도 이었다.

그러다 후반 19분 당시 황희찬 선수의 슈팅이 골대 위를 넘어가자 2002년 한일월드컵 미국전 당시를 회상하며 “옛날 미국전 저를 보는 것 같네요”라며 자책하는 멘트도 선보였다. 특히, 골을 넣은 손흥민에 대해서는 “역시 이름값을 하네요”라고 칭찬을 보냈음은 물론이다.

이 같은 그의 생생한 멘트는 방송내내 SNS를 달궜고, 시청률 또한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으로 18.6%(전국 17.3%)를 기록할 수 있었다. 경기가 끝날 무렵인 밤 10시 51분 경기종료 직전에는 무려 29.04%까지 치솟았을 정도다. 또한 광고관계자들의 주요지표인 2049시청률 또한 평균 9.0%, 최고 13.7%를 기록하며 이날 방송된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 프로그램중에서도 가장높았다.

특히, 이 같은 시청률 수치들은 현재까지 방송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중계방송중 최고로 기록된다.

이날 동시간대 KBS 1은 ‘9시뉴스’에 이어 ‘가요무대’를, 그리고 KBS2는 아시안게임중계과 월화극 ‘러블리호러블리’를 방송했으며 MBC는 아시안게임중계와 ‘뉴스데스크’를 방송했다.

한편, SBS는 오는 23일 밤 9시(한국시간)부터 펼쳐지는 한국과 이란의 아시안게임 16강전 경기를 중계방송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AJUTV 남북정상회담
리용남 만난 이재용 "이게 한민족이구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