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대학생 10명 중 4명은 ‘취업 사교육’…연평균 215만원 지출

신보훈 기자입력 : 2018-07-23 16:00수정 : 2018-07-23 16:00

대학생 10명 중 4명, 취업 사교육 경험. [사진=잡코리아]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 10명 중 4명은 사교육을 받고, 연평균 사교육비는 215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잡코리아, 알바몬에 따르면 4년제 대학 3~4학년생 137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39.2%가 ‘취업 준비를 위해 사교육을 받았거나 현재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취업 사교육 경험은 여학생(41.8%)이 남학생(34.6%)보다 많았다. 전공별로는 경상계열 전공자가 43.9%로 가장 많았고 △인문사회계열(41.5%) △예체능계열(36.5%) △이공계열(36.2%)이 뒤를 이었다.

대학생들이 지출하는 월평균 사교육비는 약 18만원이었다. 비용 대부분은 학원비, 시험 응시비, 교재비에 지출했다.

‘토익‧토플 등 영어 점수를 올리기 위한 취업 사교육을 받는다’는 대학생이 51.1%로 가장 많았고, 전공 자격증을 위한 교육이 33.3%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이외에 △컴퓨터 자격증 취득(27.5%) △영어 회화(23.2%) △자기소개서 첨삭 등 취업컨설팅(21.4%) 순이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열린 채용, 블라인드 채용 전형이 확산되고 있지만, 여전히 취업에 대한 불안이 높은 상당수가 취업 사교육을 통해 스펙 향상을 도모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LIVE 세종24시-해명자료 뒤집기
한전 적자 원인이 탈원전??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