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재명, 민감한 질문에 인터뷰 셀프 중단…태도 ‘논란’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6-14 08:01수정 : 2018-06-14 08:4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인 김혜경 씨와 손을 맞잡고 높이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이 당선 소감을 전하는 방송 인터뷰에서 민감한 질문이 나오자 “잘 안 들린다”며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중단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당선인은 13일 오후 11시 반께 MBC와의 인터뷰에서 ‘성남시장에서 인구 1300만의 경기도정을 책임지는 경기지사가 됐는데, 소감 한 마디 해달라’는 질문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었는데 앞으로 도지사가 되면”이라고 말하는 도중, 이 당선인은 갑자기 “감사합니다. 저희가 잘 안 들리는데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며 인터뷰를 급하게 중단했다. 그는 불편한 표정으로 귀에 꽂고 있던 인이어를 거칠게 빼는 모습을 보였다.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도 앵커가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뜻이냐”고 묻자 이 당선인은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답했다.

앞서 이 당선인은 수원 인계동 선거 캠프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저에게 부여된 역할, 또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한 바 있다.

그러나 방송 인터뷰에서 이 당선인은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며 “본인(앵커)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신가 보다”고 비꼬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차오셴쭈, 그들에게 미래를 묻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