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미국 출국’ 박지수 “WNBA서 오래 뛰어 기억에 남는 선수 되겠다”

인천공항=전성민 기자입력 : 2018-04-23 18:58수정 : 2018-04-23 18:58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렸을 때부터 가졌던 꿈을 이룬 박지수가 최고의 무대에서 살아남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박지수는 23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출국했다. 박지수는 “1~2년 뛰고 돌아오지는 않겠다. 5년~7년 길게 오랫동안 해서 기억에 남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박지수는 오는 30일 시작하는 라스베이거스 트레이닝캠프를 통해 5월 19일 개막하는 정규리그 로스터 진입을 노린다. WNBA 2018시즌 시범경기는 5월 7일에 열리며, 이날 라스베이거스는 중국 대표팀과 첫 시범경기를 갖는다. WNBA 최종 개막 엔트리 12명은 정규리그 개막 전날인 5월18일까지 정해진다. 미국행이 결정된 후 박지수는 약 2주동안 개인 운동에 집중했다.

박지수는 지난 1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시즌 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7순위로 미네소타 링스에 지명됐다. 이후 곧바로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로 트레이드됐다. 한국 선수로는 2003년 정선민 신한은행 코치 이후 15년 만에 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됐다.

박지수는 “어렸을 때부터 미국에서 운동을 꼭 하고 싶었다. 영광이다”라며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한테 미국에 가고 싶다고 억지를 부렸는데, 현실적인 부분들을 이야기 해주셨다. 애교가 없어서 그동안 말 못했는데 ‘사랑한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2016년 한국여자프로농구(WKBL)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국민은행에 지명된 박지수는 데뷔 시즌에 신인상을 수상하고, 2017-18시즌에는 정규리그 평균 14.2점, 12.9리바운드, 2.5블록으로 활약했다. 국가대표로도 활약 중인 박지수는 한국 여자농구의 미래를 짊어질 기대주로 손꼽힌다.

박지수는 “겨울에는 당연히 KB국민은행에서 뛸 것이다. 미국은 경기 일정이 빡빡하지 않기 때문에 체력적인 부분에서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오는 8월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박지수는 “국가대표팀에 뛰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라스베이거스 구단과 잘 이야기 해 대표팀 경기에 참가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