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화당도 ‘드루킹 특검’ 촉구…“민주당·청이 진실 외면”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4-19 18:32수정 : 2018-04-19 18:32

pc: 24    mobile: 137    total: 161

민주평화당 최경환 광주시당위원장이 12일 오전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제1회 현장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은 19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민주당 불법 사조직 사건이며 경찰의 수사 축소·은폐 사건”이라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특검을 수용하고 진실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경환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민주당과 청와대가 진실을 외면하고 민심을 외면하고 정면으로 승부하겠다면 국회 캐스팅 보트를 쥔 평화당은 중대 결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김 의원 기자회견은 매우 실망이다.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정쟁으로 몰아가고 심지어 경남지사 출마에 이용하는 행태를 보여준 것은 평소 김 의원 답지 않은 태도”라며 “의혹에 대한 성실한 해명과 사과를 기대했던 국민들에게도 큰 실망감을 안겨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분명해지고 있다”라며 “드루킹이 이끄는 수천 명의 불법 조직이 민주당과 깊은 커넥션을 갖고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을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와 민주당은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고 주장하지만 민주당은 이미 이들의 실체를 인지하고 있었고 대선 후에는 보상으로 자리까지 챙겨주려 했다는 증거가 나오고 있다”라며 “이런 사조직은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외에 몇 개의 조직이 더 있었다는 말까지 들린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드루킹 관련 수사에서는 수많은 의혹을 낳고 있다”라며 “피의자들의 휴대전화 추적 조사도, 계좌 추적도 하지 않았고 관계된 민주당 인사들도 조사하지 않았다. 서울경찰청장은 김 의원의 변호인을 자처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수혜자는 문재인 대통령이고 민주당이다. 청와대와 민주당이 ‘우리도 피해자다’라고 하는데 소도 웃을 일”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