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탈환 눈앞…펑산산 ‘바짝 긴장’

서민교 기자입력 : 2018-04-17 10:46수정 : 2018-04-17 10:46

[19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은 박인비.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골프 여제’ 박인비가 약 2년 6개월 만에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탈환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박인비의 맹추격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여왕’ 자리를 지키고 있는 펑산산(중국)이 위태롭게 버티고 있다.

박인비는 16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와 같은 3위를 유지했다. 1위 펑산산과 2위 렉시 톰슨(미국)도 변화가 없었다.

하지만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박인비의 기세가 매섭다. 4주 전 10계단 상승한 9위로 ‘톱10’ 재진입에 성공한 박인비는 2주 만에 3위까지 올라섰다. 이제는 세계랭킹 1위 탈환까지 넘보고 있다.

박인비는 지난주 랭킹 포인트 6.33점에서 이번 주 6.67점까지 끌어올렸다. 펑산산도 6.89점에서 7.05점으로 상승했으나 둘의 격차는 0.56점에서 0.38점으로 바짝 좁혀졌다. 당장 다음 대회 성적에 따라 1위 자리의 주인이 뒤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박인비는 지난 15일 미국 하와이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우승 혹은 단독 2위를 차지했으면 2015년 10월 이후 2년 6개월 만에 다시 1위에 오를 수 있었다. 하지만 결과는 아쉬운 공동 3위였다.

1위를 노리는 또 다른 경쟁자는 톰슨이다. 랭킹 포인트 6.75점으로 펑산산과 0.30점 차에 불과하다. 다만 톰슨은 올 시즌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박인비에 이어 4위 박성현, 5위 유소연이 지난주와 같은 자리를 지키며 ‘톱5’ 안에 한국 선수 3명이 포진했다. 또 김인경이 7위, 최혜진이 10위를 유지해 ‘톱10’ 내 한국 선수도 5명을 고수했다.

롯데 챔피언십에서 기권한 전인지는 12위를 지켰고, 이 대회 조부상으로 갑작스럽게 출전을 포기한 고진영도 18위를 유지했다. 그 뒤를 김세영(19위), 양희영(20위), 한 계단 상승한 지은희(21위)가 이었다. LPGA 투어 경기에 나서고 있는 이정은6도 30위에서 한 계단 오른 29위에 자리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