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롯데쇼핑, 대만 모모홈쇼핑 보유지분 매각…중국 홈쇼핑 사업 정리

박성준 기자입력 : 2018-04-17 10:05수정 : 2018-04-17 10:05

[롯데쇼핑]


롯데쇼핑이 대만 모모홈쇼핑 투자 지분을 매각한다.

17일 롯데쇼핑에에 따르면 대만 모모홈쇼핑 보유지분 5.15%를 매각하기로 했다. 규모는 700억원이다. 롯데쇼핑은 2011년 모모홈쇼핑 지분을 확보했다. 당시 취득가액은 약 300억원으로 현재 매각에 따라 두 배 이상의 차익을 실현하게 된다.

모모홈쇼핑은 현재 대만 홈쇼핑업계 1위 기업으로 2004년 설립됐다. 상장은 2014년 대만 증권거래소에 됐다. 매출은 지난해 약 1조 2100억원으로 집계됐다.

롯데쇼핑의 자회사인 롯데홈쇼핑도 모모홈쇼핑 지분 9.86%를 가지고 있지만 이번 매각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아울러 롯데쇼핑은 중국에서 전개한 홈쇼핑 사업을 완전히 정리할 방침이다. 롯데쇼핑은 앞서 롯데홈쇼핑과 함께 중국 럭키파이 인수를 통해 충칭, 산둥, 윈난, 헤이룽장성, 허난성의 홈쇼핑 사업권을 따냈다. 이 중 헤이룽장성과 허난성 사업 운영권은 2011년 매각했고, 윈난 지역 홈쇼핑은 지난 2월 매각을 완료했다. 나머지도 계약기간에 따라 모두 정리할 계획이다.

또 롯데는 홈쇼핑 외에도 중국 롯데마트의 매각을 올해 마무리하고 해외 제조 사업에 관해서도 구조조정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