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두 번째 검찰 출석 안희정 '합의에 의한 관계' 주장 두고 홍준표 등 정치인 반응은?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20 00:00수정 : 2018-03-20 00:00
홍대표 "위력에 의한 간음, 법과대 1학년도 아는 상식" 지적

[사진=신동욱 홍준표 SNS & 아주경제 유대길 기자]


두 번째로 검찰에 출석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합의에 의한 관계'라고 주장하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등 정치인들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19일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녀 간의 애정행위라면 미투 운동의 대상은 안 될 것이다. 그런데 그 남녀가 지휘·복종의 관계라면 애정행위라고 하기에는 억지 같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마치 왕과 후궁의 관계로 착각하고 그런 말을 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부하를 성적 대상으로 삼았다는 것 자체가 위력에 의한 간음이 된다는 것은 법학 통론을 처음 읽는 법과대학 1학년생도 아는 상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대표는 "그런데 부인 있는 남자가 다른 여자들과 성적 관계가 있었다면 그것 자체로 이미 폐지되었지만 범죄였던 간통이 아닌가"면서 "당당하지 못한 일이다. 현명하게 대처하라"며 안희정 전 지사를 비난하기도 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 역시 트위터에 "오리발 중의 오리발 꼴이고 새빨간 거짓말 중의 새빨간 거짓말 꼴이다. 명분도 대의도 버린 비겁자 꼴이고 이미지 정치인의 밑바닥 드러난 꼴이다. 입만 열면 X소리 꼴이고 입만 열면 거짓말 잔치 꼴이다. 법리 주장 사나운 꼴이고 비열한 모습 꼴"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바른미래당 측은 논평을 통해 "(해당 발언은) 피해자의 2차 피해를 더욱 선동하기 위한 의도로 지난번 내 맘대로 출석에 이은 두 번째 언론플레이이며 철저히 계산된 행동이다. 조사 준비가 덜 된 검찰에 기습적으로 출석하는 꼼수를 사용하더니 이번에는 성범죄자들이 매번 반복하는 변명을 그대로 따라 했다"며 맹비난했다. 

이날 오전 10시 안희정 전 지사는 성폭행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검에 모습을 나타냈다. 

안 전 지사는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고소인들은 아니었다고 한다. 검찰 조사를 성실히 받고 사법처리도 어떤 결과가 나오든 달게 받겠다. 사랑하고 격려해 주신 많은 분들과 아내와 가족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