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안혜경, 리턴에 깜짝 출연 "달라진 얼굴에 한번 더 놀라"···성형설에 묵묵부답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3-08 13:21수정 : 2018-03-08 13:21

[사진= 리턴 방송화면 캡처]


안혜경이 '리턴'에 깜짝 출연했다.

안혜경이 7일 방송한 SBS 드라마 '리턴'에 최자혜(박진희)를 찾아온 의뢰인으로 깜짝 출현했다.

극중 아들과 최자혜를 찾은 안혜경은 "법대 보내서 판사 보내려고 한다. 별 일도 아니다. 학교에서 장난을 좀 쳤다" 그 말에 최자혜는 "피해자 허벅지 부위에 3도 화상을 입었다는데 그건 뭐냐"라고 묻자 안혜경은 "그냥 장난이 지나쳐서. 그래서 변호사님 찾아왔죠. 장난 한 번이 주홍글씨가 될 수 없죠. 장차 영감님 되실 분인데"라고 했다.

안혜경의 말에 최자혜는 아이에게 다가가 뜨거운 차를 다리에 부었다. "이 정도면 1도 화상이야. 남의 자식 허벅지에 생긴 3도 화상을 장난으로 여기는 분이 이정도에 놀라냐"라고 했다. 깜짝 놀란 안혜경이 고소하겠다고 하자 최자혜는 "법관을 만들고 싶으면 먼저 피해자에게 찾아가 무릎꿇고 사과해라. 그러면 나도 무릎꿇고 사과하겠다"라고 받아쳤다.

한편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모습을 비춘 안혜경에 많은 시청자들은 반가움을 표했다.

하지만 조금은 달라진 그의 얼굴에 일부 네티즌들은 성형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난 한 방송에서 안혜경은 부은 얼굴 등 사뭇 달라진 외모로 성형설에 휩싸인 것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안혜경은 성형설에 대해 "그냥 그 어떤 말도 안 하는 게 정답인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내가 봐도 못 나온 사진이 한 두장 있더라"며 "특별히 해명할 건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