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검찰, MB 연루된 특활비 2억원 추가…상납액 규모 커져

한지연 기자입력 : 2018-02-21 10:43수정 : 2018-02-21 10:43
MB집권 초기 박재완에 전달 의혹…검찰, 용처 수사

[사진=남궁진웅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정부 당시 불법 상납된 2억원 규모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추가로 파악했다.

21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2008년께 이 전 대통령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당시 총무비서관)을 통해 박재완 당시 정무수석비서관에게 국정원 특활비 2억원을 전달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이 1만원권 2만장(총 2억원)이 담긴 가방을 건네며 박 전 수석에게 건네주라고 지시했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4억원대 국정원 특활비를 받은 혐의로 김 전 기획관을 구속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지목했다.

이밖에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민정1비서관,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 등이 각각 5000만원~10억원의 특활비를 받은 정황이 드러나 이 전 대통령이 연루된 국정원 특활비 상납액은 17억여원대 규모로 늘어났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