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민의당, 통합파-반대파 결별 초읽기…결국 분당수순으로 가나

송종호 기자입력 : 2018-01-14 17:33수정 : 2018-01-14 17:33
통합파 '정치개혁선언문' 승부수…반대파 "분당도 불사" 엄포
바른정당과의 통합 추진에서 빚어진 갈등으로 국민의당 통합파와 반대파 간 결별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당이 지난 12일 당무위원회를 통해 통합결정을 위한 ‘2·4 임시 전당대회’ 개최를 결정하면서 통합파는 합당안을 속전속결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반면 반대파는 우선 전당대회 개최 저지에 힘을 쏟고 이를 막지 못할 경우 집단 탈당을 통한 ‘개혁신당’ 창당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통합파는 당무위에서 전당대회를 결정한 만큼 일사천리로 절차를 밟아 통합까지 나아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대준비위원회는 15일부터 김중로 위원장을 중심으로 전대 시행세칙 등을 논의한다.

지난 12일 안철수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본인의 재신임 여부를 전당원 투표를 통해 시행했던 점을 거론하며 “지금까지 대한민국 정당사에 이렇게 공개적으로 투명하게 (통합이) 진행된 전례는 기억나지 않는다”며 보수야합이라는 반대파의 주장을 일축했다.

또 안 대표는 통합을 추진 중인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이번 주 초 통합 신당의 창당 정신과 정체성 등을 담은 ’정치개혁선언문(가칭)‘을 발표하는 승부수를 띄운다.

이는 강도를 높이고 있는 반대파의 반발을 희석시키는 동시에, 양당 대표가 통합을 기정사실로 확정하는 효과를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반대파는 즉각 안 대표를 비롯한 통합파를 비판하며 공세 강화를 천명했다.

당장 반대파는 당무위에서 임시전당대회 투표권을 가진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 추천을 의결한 것과 관련해 “친안파로 모두 채우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천정배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전당대회에서 막힐 것 같으니 이를 억지 통과시키기 위해 거수기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반대파 의원들은 12일 당무위 이후 안대표를 겨냥해 ‘보수야합’, ‘수구세력과의 야합’, ‘밀실 친위 쿠데타’ 등의 표현을 쏟아내며 통합 철회를 압박하고 있다.

아울러 반대파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이 이뤄질 경우 ‘개혁신당’ 창당으로 분당해 나가겠다고 엄포를 놓은 상태다.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500명의 대표당원을 임명하겠다는 안철수 대표의 독재를 반드시 저지시켜서 전당대회를 막겠다”며 “우리가 바라는, 당원이 바라는, 국민이 바라는 개혁정당의 신당 창당을 추진하자”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