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7 금융권 결산-① 금융지주] KBㆍ신한 치열한 M&A 전쟁 계속

임애신 기자입력 : 2017-12-17 19:00수정 : 2017-12-17 19:00

pc: 143    mobile: 166    total: 309
KB, 현대증권ㆍLIG손보 인수 신한 추격 결정적 한방 금융위ㆍ금감원, 금융지주 회장 '셀프연임' 겨냥 발언

[사진=신한금융, KB금융 제공]


금융지주사들이 그 어느 때보다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냈다.

무엇보다 금융지주의 양대 산맥인 신한금융과 KB금융의 왕좌 싸움이 치열했다. 7년여 만에 KB금융은 신한지주를 제쳤다. 상반기만 해도 신한이 실적에서 앞섰지만 3분기 들어 상황이 반전됐다. KB금융의 3개 분기(1~9월) 누적 당기순이익은 2조7577억원이다. 같은 기간 신한금융은 누적 순이익 2조7064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에서 KB금융이 신한금융보다 512억원 더 많은 순익을 거뒀다.

KB금융이 신한금융을 따라잡을 수 있었던 건 지난해 인수한 현대증권(현 KB증권)과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 덕분에 가시적인 실적 개선을 이뤄냈기 때문이다. 신한금융도 지난 2006년 국내 최대 신용카드사인 LG카드를 인수하며 단숨에 국내 최대 금융지주로 올라선 바 있다. 신한금융과 KB금융은 각각 인수·합병(M&A)을 현재 진행 중이다. 윤종규 KB금융 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모두 M&A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그간 금융권에 큰 생채기를 냈던 신한사태와 KB사태도 종지부를 찍었다. 신한사태는 2010년 당시 라응찬 전 회장과 이백순 전 행장이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을 횡령·혐의로 고발하면서 촉발됐다. 이후 몇 번의 재판이 이어졌다. 지난 3월 대법원이 신 전 사장의 주요 혐의를 무죄로 판단하며 7년 만에 신한사태는 종결됐다. 이후 신한금융은 신 전 사장에게 그동안 지급하지 않았던 잔여 스톡옵션과 장기 성과급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014년 전산시스템 교체를 둘러싼 임영록 전 KB금융지주 회장과 이건호 전 국민은행장 간 갈등으로 인해 KB금융그룹은 큰 내홍을 겪었다. 이후 KB금융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주회장과 은행장 겸직 체계를 도입했다. 4대 금융지주 중 KB금융만 유일하게 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장이 동일한 이유다. 하지만 3년이 지난 지금 조직이 안정됐다고 판단, KB금융지주회장과 KB국민은행장을 분리했다.   

금융지주 회장들의 연임은 최대 이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지난달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연임에 성공했다.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의 경우 3연임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다. 김 회장을 대체할 인물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금융지주 지배구조에 대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연이은 발언도 업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최 위원장은 "최고경영자(CEO)가 본인과 가까운 분들로 CEO 선임권을 가진 이사회를 구성해 자신의 연임을 유리하게 짠다는 논란이 있다"고 말했다. 최 원장도 "금융지주사들의 경영권 승계 프로그램이 허술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올해는 금융권에 노치(勞治)라는 용어가 새로 등장했다. KB국민은행 노조는 윤종규 회장을 연임 설문조작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또 지난 임시 주총에서 KB금융 노조는 하승수 비례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를 사외이사로 추천하는 등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하나금융그룹 계열사 노조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연루된 경영진 퇴임과 3연임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는 김정태 회장의 연임 저지를 요구하고 있다. 노조의 이 같은 행보는 폐쇄적이라는 지적을 받는 금융지배구조의 투명성을 높일 수 있지만 노조의 지나친 경영 간섭을 야기한다는 상반된 평가를 받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