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동고속도로서 시외버스-제철차량 충돌,1명(운전자) 사망 7명 부상“블랙박스 조사할 것”

이광효 기자입력 : 2017-12-11 00:00수정 : 2017-12-11 16:20

영동고속도로 교통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당했다.[사진=강원소방본부 제공]

영동고속도로서 시외버스와 제철차량이 충돌해 시외버스 운전자 1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당했다. 부상자 중엔 중상자가 2명 포함돼 있어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10일 강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이 날 오후 5시 35분쯤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대관령 1터널 부근에서 시외버스와 제설차량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당했다. 사망자는 버스 운전자 김모(57)씨다. 강원소방본부의 한 관계자는 이 날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부상자 중엔 중상자도 2명 있다”고 말했다. 1명 사망 7명 부상 인명 피해 외에도 10여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모(56)씨가 몰던 제설차량이 회차로에서 인천 방향으로 차를 돌리는 과정에서 1차로를 달리던 시외버스가 이를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창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이 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제설차량을 몰던 이씨를 조사 중이다. 시외버스 블랙박스를 확인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VIDEO 아주경제TV <영상취재수첩>
노회찬 의원 비보, 정치권 반응은 '침통'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