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폭행 논란' 강인 측 "물의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현장에서 원만히 마무리" [전문]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관키워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