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정원, 수원과 2019년까지 재계약 ‘1년 옵션 포함’

전성민 기자입력 : 2017-10-18 16:36수정 : 2017-10-18 16:36

[서정원 감독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정원(47) 감독이 수원삼성과 재계약에 성공했다.

수원삼성은 18일 “올 시즌 계약이 만료되는 서정원 감독과 계약과 관련한 세부사항에 대해 협의를 마치고 ‘2년+1년’ 조건으로 재계약했다. 계약기간은 2019년까지이며 상호 협의에 따라 1년 연장하는 조건으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서 감독은 수원삼성 선수 시절 K리그 우승 2회(1999년, 2004년)와 아시아클럽챔피언십 우승 2회(2001년, 2002년) 등 총 12차례 우승을 이끈 대표적인 레전드로 2012년 수석코치를 거쳐 이듬해 제4대 수원삼성 감독에 취임했다.

이후 ‘블루타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내며 빠르고 세밀한 패스워크 축구를 정착시켰고, 민상기 권창훈 김종우 이종성 구자룡 김건희 유주안 윤용호 등 유스 출신들을 주축으로 성장시키며 팀을 체질개선했다.

서 감독은 2014년과 2015년 K리그 준우승에 이어 지난해 FA컵 우승을 이끌었고, 올 시즌 FA컵 2연패에 도전하고 있다.

서 감독은 “신뢰를 보내준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수원삼성의 탄탄한 유스 시스템에서 배출된 젊은 자원들을 육성시켜 보다 젊고 역동적인 팀으로 강화하겠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